bar_progress

"경제자유구역 재조정, 인천은 걱정안해도 된다"

최종수정 2010.08.12 11:11 기사입력 2010.08.12 09:39

댓글쓰기

이종철 인천경제청장 "지경부, 인천에 대해선 유연한 입장 확인"

이종철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이종철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은 지식경제부의 경제자유구역 재조정 방침과 관련해 "인천경제자유구역은 걱정안해도 된다"고 말했다.

이 청장은 12일 오전 인천시청 기자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경부에 문의한 결과 인천경제자유구역에 대해선 상당히 유연한 입장을 갖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와 관련 이 청장에 따르면 지경부는 오는 16일부터 경제자유구역위원회를 열어 인천을 비롯한 6개 경제자유구역의 사업 실적 등을 평가해 구역 재조정 등의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이에 대해 이 청장은 "인천의 경우 송도, 청라 지구는 이미 대부분의 개발이 완료됐거나 부지 조성이 끝난 상태며, 영종지구도 부지 조성이 한창이다"며 "법적으로도 경제자유구역 지정과 해제는 지자체의 동의가 필요한 상황이라 지경부의 마음대로 할 수 있는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따라서 인천의 경우 사실상 경제자유구역 재조정 가능성이 희박하다는 게 이 청장의 주장.
이 청장은 다만 영종하늘도시에 대해 "아파트만 지었다는 비난을 피할 수 없는 것으로 보인다. 아파트를 줄이고 산업용지를 늘리는 방안 등 일부 사업계획을 조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봉수 기자 bski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