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이종철 신임 인천경제청장 "국가 차원의 지원·규제완화 절실"

최종수정 2010.07.27 09:56 기사입력 2010.07.27 08:17

댓글쓰기

취임사에서 "인천경제자유구역은 국가 경제의 대안으로 출발"..."규제완화해야 투자도 유치"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이종철 제3대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IFEZ)이 지난 26일 취임했다.

이 청장은 취임사를 통해 "IFEZ의 도약 발판을 마련해야 할 막중한 책무를 안고 부임, 어깨가 무겁다"며 "앞으로 IFEZ를 '세계 3대 경제자유구역'으로 발전시키고 더 나아가 인천을 '대한민국의 심장, 경제수도'로 발전시키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IFEZ는 현재 동북아의 경제거점이 되느냐, 아니면 단순 지역개발사업으로 전락하느냐의 기로에 놓여 있다"며"IFEZ 사업은 성장의 한계에 부딪힌 대한민국 경제를 다시 살릴 대안으로 출발했한 만큼 국가 차원의 사업으로 재인식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사업 추진 전략과 방법을 정비하는 한편, 실현가능성이 떨어지는 사업 등은 조정하고 해외 투자 자본ㆍ외국기업 유치를 가로막는 규제 완화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또 시스템에 의해 가장 효율적으로 업무가 처리될 수 있도록 조직ㆍ 업무프로세스 및 방법 등을 혁신하고 특히 IFEZ에 관심 있는 누구에게든 친절하게 봉사하고 지원하는 '서비스 지향적 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청장은 또 직원들에게 ▲적극적이고 열린 자세로 업무에 임하고 ▲모든 업무를 투명하고 공정하게 처리하는 한편 ▲도와주고 지원하는 서비스 지향적 자세를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빠르고 정확한 업무처리', '도와주고 지원하는 서비스 지향적 행정 운영'을 IFEZ의 트레이드 마크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봉수 기자 bski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