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유난히 더운 여름... 7월 수박·에어컨 매출 최고

최종수정 2010.08.09 07:27 기사입력 2010.08.09 06:00

댓글쓰기

이마트, 인기상품 트렌드 변화 … 봄 이상저온 이어 9월까지 무더위 지속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올 봄 이상저온 현상에 이은 한여름 폭염이 소비자들의 구매 트렌드마저 바꿨다.

9일 신세계 이마트가 최근 5년간의 수박 매출을 조사한 결과 매년 6월에 집중됐던 수박 판매액이 올해는 7월에 더 높았던 것으로 집계됐다.
이마트에서 지난 달 수박 매출은 무려 170억원으로 작년 7월에 비해 50%나 급증한 반면, 6월과 5월에는 각각 150억원과 80억원을 기록했다.

작년의 경우 5월 수박 매출은 110억원, 6월 120억원, 7월 100억원 순으로 6월 판매실적이 가장 좋았다.

이처럼 수박 매출에 변화가 일어나게 된 이유는 올 초 이상저온으로 수박의 생육이 늦춰지면서 5~6월 수박 품질이 예년에 비해 상대적으로 떨어졌기 때문.
7월에 들어서면서 좋은 품질의 수박이 나오기 시작한데다 폭염과 열대야로 하루 중 8시 이후의 야간매출 비중이 37%를 차지하는 등 늦은 시간대에 수박 매출이 크게 높아졌다는 게 이마트 측의 설명이다.

날씨와 기온 탓에 5~6월 수박 가격이 전년동기대비 10~20% 높았던 반면 7월에는 가격이 예년과 비슷해진 것도 중요한 요인이다.

유난히 더운 여름 날씨는 대형마트의 에어컨 판매에도 변화를 가져왔다.

일반적으로 에어컨 매출은 무더위가 시작되기 전인 6월에 매출이 가장 높지만 올해는 이 법칙이 깨져 7월에도 에어컨 판매량이 급증, 이마트에서는 6월 에어컨 판매액이 160억원, 7월에는 200억원을 넘어섰다.

이마트의 지난 해 6월 에어컨 매출은 170억원으로 7월 95억원의 55% 수준에 그쳤다.

이마트 프로모션팀 김근만 팀장은 "올해 이상저온과 폭염이 대형마트 상품의 매출 트렌드를 바꾸고 있다"며 "9월까지 폭염이 이어진다는 예보가 나오고 있는 만큼 이러한 현상은 당분간 계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조인경 기자 ikj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