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통신3사, 상반기 무선마케팅비 가이드라인 '초과'

최종수정 2010.08.02 15:07 기사입력 2010.08.02 11:26

댓글쓰기

6월부터 가이드라인 준수, 투자는 전년 대비 1500억원 ↑

[아시아경제 명진규 기자]통신3사가 상반기 무선마케팅비로 3조1168억원을 집행해 방송통신위원회의 '마케팅비 가인드라인'을 지키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최시중)는 2일 KT, SK텔레콤, LG U+, SK브로드밴드 등이 제출한 '2010년 상반기 마케팅비 및 투자비 집행 실적'을 집계해 발표했다.
통신3사의 매출대비 무선마케팅비 집행 비중(적=SKT, 청=KT, 녹=LG U+)

이는 지난 5월 방통위의 '마케팅비 가이드라인' 발표에 따른 후속 조치다. 방통위는 통신사업자의 유·무선 사업 각각 마케팅비가 매출액 대비 22%를 넘지 않도록 하되 1000억원 한도 내에서 유무선 이동을 허용하겠다는 가이드라인을 만들었다.
집계결과 상반기 무선부문 마케팅비는 총 3조 1168억원으로 매출(11조 8547억원)의 26.3%를 차지해 방통위의 마케팅비 가이드라인을 초과했다. 유선부문 마케팅비는 6973억원으로 매출(6조 7647억원)의 10.3%로 가이드라인을 준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1분기 무선시장은 KT의 '아이폰' 출시 등에 따라 마케팅경쟁이 과열되는 양상이었다. 하지만 5월들어 방통위가 마케팅비 가이드라인을 시행하며 6월부터 통신3사의 마케팅비는 가이드라에서 제시한 22%보다 낮은 21.9%로 감소했다.

SK텔레콤의 6월 마케팅비는 매출 대비 20.7%로 크게 낮아졌다. KT는 6월 24.4%의 마케팅비를 집행했지만 무선마케팅비 중 240억원을 유선으로 이전해 20.6%로 가이드라인을 준수했다. LG U+ 역시 20.9%를 기록했다.
상반기 투자 실적은 연간투자계획의 절반도 못 미쳤지만 전년 동기 대비 투자금액은 늘어났다. 집계된 통신사들의 상반기 총 투자 실적은 2조1000억원으로 연간투자계획(5조 9628억원)의 35.3% 수준으로 전년 동기 대비 약 1500억원이 증가했다. 통신사들은 스마트폰의 폭발적 성장에 힘입어 무선인터넷 활성화를 위한 네트워크 투자 및 초고속인터넷 품질향상을 위한 투자에 주력한 것으로 나타났다.

KT는 3세대(3G), 와이브로, 와이파이(무선인터넷) 및 초고속인터넷 등에 총 1조1700억원을 투자했다. LG U+는 4800억원, SK텔레콤이 3700억원, SK브로드밴드가 800억원을 각각 투자했다.

방통위는 하반기에도 통신산업 경쟁력 강화 등을 위해 통신사들이 투자 활성화에 더욱 노력해줄 것을 요청하는 한편, 마케팅 과당경쟁을 막기 위해 지속적으로 시장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이를 엄정 제재할 방침이다.



명진규 기자 aeo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