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용진 부회장 트위터로 사과 "소고기로 심려끼쳐 죄송"

최종수정 2010.07.28 16:18 기사입력 2010.07.28 16:12

댓글쓰기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트위터 캡처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28일 한 네티즌이 트위터를 통해 이마트 소고기 문제에 관해 질문한 것과 관련해 사과의 말을 전했다.

정 부회장이 직접 트위터를 통해 사과를 하게 된 이유는 이날 한 네티즌이 자신의 트위터에 "이마트에서 가짜 한우를 팔려다 적발됐다고 합니다. 정용진 부회장의 답변이 정말 궁금합니다. 정용진 부회장의 답변을 듣기 위해 무한 RT 바랍니다"는 글을 남겼기 때문이다.
정용진 부회장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소고기건으로 심려를 끼쳐드려서 죄송하다"고 사과한 뒤 앞서 사과글을 올린 최병렬 이마트 대표의 트위터 글을 리트윗했다.

앞서 최대표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가짜 한우 판매에 대해 진심으로 용서를 구한다"면서 "고의로 수입소고기를 한우로 속여서 판매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광명점의 경우 소형 점포라 작업장이 명확히 구분되지 않은 상태였기 때문에 작업자의 실수로 라벨을 바꿔 붙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실수를 계기로 작업장 구분이 명확하지 않은 10개 소형점포에서 한우는 광주축산가공센터에서 별도로 작업, 공급해 섞이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경기도 축산위생연구소는 지난달 17일 신세계 이마트에서 수거한 쇠고기의 유전자 검사 결과 한우가 아니라고 지난 27일 밝혔다.



박소연 기자 mus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