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커피하우스' 강지환, 웨딩드레스 입은 박시연 모습에 '눈물글썽'

최종수정 2010.07.13 23:14 기사입력 2010.07.12 22:2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준용 기자] 12일 방송된 SBS '커피하우스'(송재정 극본, 표민수 연출)에서는 시간이 흘러 2년 뒤 남녀 배우들이 변화된 모습을 그려지며 엇갈린 러브라인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2년 전 소설작업을 마무리 하고 미국으로 떠났던 이진수(강지환)은 화이트계열의 세련된 정장과 헤어스타일로 변신해 공항에 도착했다. 그는 멋진 스포츠카를 타고 쇼핑을 하며 오랜만에 돌아온 고국에서 즐거움을 만끽한다.
승연(은정)은 아마추어 모습을 벗고 어느 덧 프로냄새가 나는 라디오 구성작가로 변신해 자신의 기량을 맘껏 펼쳤다. 일에 대한 자신감과 완벽에 가까운 일처리, 그리고 말투에 이르기까지 그녀의 모습은 2년 전 자신의 상관인 진수를 닮아있었다.

이와 함께 2년 전 눈물로 사랑하는 진수를 떠나보내야 했던 은영(박시연)도 여전한 추진력과 일처리로 성공가도를 달렸다. 은영은 자신을 찾아온 선배를 통해 진수의 소식을 들었고, 그가 아직도 자신을 기억해주고 안부를 물었던 것에 큰 기쁨을 느끼며 그와 함께 했던 추억을 회상한다.

이러한 은영에게 진수는 불쑥 전화를 걸어 “할 말이 있다”고 만날 것을 약속한다. 두 사람은 오래간만에 서로의 목소리를 들으며 회포를 풀었다.
은영을 만나기 앞서 진수는 우연히 자신이 묵고 있던 호텔에서 승연과 재회하게 되고 그녀를 한바탕 놀려 먹으며 여전한 장난기를 보여줬다. 또한 그녀와 연락을 취해 식사를 함께 하며 2년 동안 나누지 못한 대화를 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은영과 만나기로 한 날 진수는 그녀의 방에서 선배인 지원(정웅인)과 은영의 청첩장을 발견하게 됐다. 이어 그녀의 웨딩드레스를 입은 모습을 본 진수는 충격에 휩싸이고, 바지 속에 은영에게 사랑고백하기 위해 준비해온 반지만 만지며 눈물을 삼켰다.

이처럼 엇갈린 남녀 주인공들의 러브라인이 그려지며 방송 후 시청자 게시판에는 “충격이다” “깜짝 놀랐다”는 등 의견으로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SBS 방송화면 캡처]

최준용 기자 yjchoi01@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