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위터로 '소비자불만 청취' 정용진 부회장

최종수정 2010.07.11 19:28 기사입력 2010.07.11 19:2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진우 기자]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트위터에서 제기된 소비자 불만에 대해 직접 사과하고 대책 마련을 약속하는 등 잇따른 트위터 행보가 화제다.

11일에는 신세계 이마트에서 파는 과일이 화두로 떠올랐다. 한 트위터 이용자는 전날 정 부회장에게 "이마트에서 판매하는 과일은 정말 맛이 없다"면서 "당도를 측정해서 고객에서 몇 브릭스라고 알려주는 게 어떻겠느냐"고 제안했다.
이에 정 부화장은 이 글을 다른 팔로어들에게 보여주면서 "과일은 가격보다는 맛이나 당도가 우선인데 죄송하다"고 사과하고 "저희 청과를 사랑해준 고객들께 감사하고 더 열심히 해 좋은 상품으로 보답하겠다"고 다짐했다.

정 부회장은 또 다른 트위터 이용자가 "이마트 과일 품질이 확실히 떨어지고, 특히 싼 가격에 내놓는 수박은 단맛이 거의 없어 벌써 3번 사서 실패했다"고 지적한 글도 팔로어들에게 보여주는 등 트위터를 통해 소비자불만을 청취하고 대책마련을 약속하는 등 발빠른 트위터 행보를 보이고 있다.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 무료로 종목 상담 받아보세요


김진우 기자 bongo79@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