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상한 삼형제', 분당시청률 45%로 1위…'안내상 눈길'

최종수정 2010.01.19 10:37 기사입력 2010.01.19 10:3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윤태희 기자]KBS2 주말드라마 '수상한 삼형제'가 지난주(1월 11일~1월 17일) 방송 프로그램 중 최고의 순간 시청률(AGB닐슨미디어리서치 기준)을 기록했다.

지난 17일 오후 7시 55분에 방송된 '수상한 삼형제(이하 수삼)'에서 건강(안내상 분)이 박사장을 찾아가서 "한번만 더 내 동생 현찰(오대규 분)을 건들였다간, 지옥 끝까지 쫓아가겠다"고 소리치는 장면이 45%의 분당 시청률을 기록해 최고의 1분으로 선정됐다.
'수삼'에 이어 같은날 오후 7시 39분 방송된 KBS2 '해피선데이-1박2일'에서 저녁 반찬을 걸고 인물퀴즈를 하는 중, 나머지 멤버가 모두 맞추고, 마지막에 남은 이승기가 '영심이' 그림을 보고 답을 말하려는 찰나 다음주 예고편이 나오는 장면이 44.1%를 기록해 2위를 기록했다.


또 12일 오후 8시 25분 방송된 '다함께 차차차'에서 정녀(김영옥 분)가 신욱(홍요섭 분)을 찾아가서 윤정(심혜진 분)에게 "다시 오면 지금 살고 있는 아내와 딸을 잊을 수 있겠냐"고 물어보면서, "그렇게 온다면 윤정에게 더 상처가 될 것"이라고 말하는 장면이 43.3로 그 뒤를 이었다.

한편 KBS1 '9시뉴스'와 KBS2 드라마 '추노'가 각각 36.5%, 33.5%로 4,5위를 기록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asiae.co.kr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