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거세지는 LTE 바람...'위기의 와이브로'

최종수정 2010.01.11 15:23 기사입력 2010.01.11 10:30

KT·SKT·LGT "대세는 LTE"...방통위 "와이브로 어쩌나"

[아시아경제 이정일 기자]
800ㆍ900MHz 등 주파수 재할당을 앞둔 정부의 4G 이동통신 전략이 중대 기로에 서 있다. 그동안 차세대 4G기술로 '와이브로'에 주력해온 정부의 정책 기조와 달리 사업자들은 와이브로의 경쟁기술인 LTE(롱텀에볼루션)를 선호하고 있어 정부의 고민이 갈수록 깊어가고 있는 형국이다.

1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방송통신위원회는 800ㆍ900MHz 등 주파수 재할당 계획을 이달 중 확정하고 사업자 선정에 나설 방침이다. SK텔레콤이 독점적으로 사용하는 800MHz와 공공용으로 이용하는 900㎒ 대역에서 각각 20㎒, 그리고 3G 서비스용 2.1㎓ 대역에서 40㎒가 신규 및 후발 사업체에 할당될 전망이다.
업계는 800MHz은 LG텔레콤, 900MHz는 KT, 그리고 2.1GHz는 SK텔레콤이 선호하고 있는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특히, LG텔레콤은 주파수 할당을 계기로 LTE에 집중할 방침이어서 주목된다.

지난 6일 열린 통합LG텔레콤 출범식에서 이상철 부회장은 "(방통위가) 주파수를 빨리 주면 4G를 빨리 하겠다"며 LTE 서비스에 강한 의욕을 내비쳤다. 기존 와이브로 사업자인 KT ㆍ SK텔레콤도 내심 LTE에 관심을 갖고 있다.

한 이통사 관계자는 "와이브로보다는 LTE가 글로벌 4 시장의 주도권을 잡을 가능성이 높다"고 전제한 뒤 "대세를 따라야 하지 않겠느냐"며 LTE 도입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통사들이 주파수 재할당을 계기로 직접간적으로 LTE 도입 의사를 내비치자 방통위는 곤혹스러워하고 있다. 방통위 이태희 대변인은 "이통사들이 LTE로 가게 되면 그동안 쌓아온 '와이브로 종주국'의 위상이 한번에 무너질 수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방통위 일각에서 주파수 재할당 시기를 좀더 늦춰서라도 와이브로의 조기 정착을 유도하는 방안이 제기되는 것도 이 때문이다. 주파수 재할당시 3G나 4G, 또는 와이브로나 LTE 등의 사용 목적을 아예 제한하는 막판 카드도 현재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방통위는 또 다른 의미에서 '시간'을 주목하고 있다. 방통위 관계자는 "1월에 주파수 재할당이 결정되더라도 신규 사업자가 주파수를 받는 시점은 내년 7월이 될 것"이라며 "이때부터 LTE 망을 구축하기 시작하면 2013년에나 초기서비스가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이폰 등 스마트폰의 확산으로 데이터 트래픽이 급증하는 상황에서 이통사들이 한가하게 LTE 도입을 기다릴 틈이 없을 것이라는 현실론도 제기된다. 결국은 당장 투자가 가능한 와이브로에 의지하게 될 것이라는 얘기다.

이통사들도 와이브로가 필요하다는 데는 이견이 없다. 다만, 3G의 보완재로 인식할 뿐이다. 최종 목표는 역시 LTE다.

업계 관계자는 "KT와 SK텔레콤이 와이브로 사업권을 받았을 때 약속한 사업자당 1조원 투자 약속은 내년이면 지켜질 것"이라며 "그 이후에는 사업자들도 자유롭게 LTE에 집중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성공투자 파트너] -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이정일 기자 jayle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포토갤러리

  • [포토] 강민경 '하와이에서 공개한 근황'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국내핫이슈

  • [포토] 안유진 '상큼 비주얼' [포토] 한소희 '독보적인 분위기' [포토] 이하이 '또렷한 이목구비'

    #연예가화제

  • [포토] 여자아이들 우기 '도발적 뒤태' [포토] 서현 '막내의 반전 성숙미' [포토] 엄정화 '명불허전 댄싱퀸'

    #스타화보

  • [포토] '발리댁' 가희, 탄탄한 복근 [포토] 강지영 '반전 뒤태' [포토] 지민 '크롭티의 정석'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