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서방 18개국 공동구매 포탄 1차 선적분 우크라 도착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서방 18개국이 공동으로 구매한 탄약 1차 선적분이 우크라이나에 도착했다.


25일(현지시간) 페트르 피알라 체코 총리는 엑스(X·옛 트위터)에서 "우리 이니셔티브의 첫 선적 분량이 얼마 전 우크라이나에 도착했다. 우리는 할 일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체코는 전쟁 장기화로 유럽 각국의 탄약 재고가 떨어지고 생산이 수요를 따라잡지 못하자 유럽 역외에서 탄약을 구매해 우크라이나를 지원하기로 했다. 지난달 말 기준 18개국이 참여 의사를 밝혀 1단계로 포탄 50만발을 구매할 17억유로(약 2조5349억원)를 모금했다.


체코 정부의 토마시 코페치니 우크라이나 재건 특사는 균형을 맞추려면 앞으로 2년간 매달 20만발의 탄약이 필요하고 연간 70억∼100억유로(약 10조4377억∼14조9111억원)가 든다며 기부를 독려하고 있다.


미국 워싱턴포스트(WP)는 지난 22일 북한이 러시아에 작년 8월부터 올해 1월까지 7만4000t 이상의 폭발물을 보냈고, 이는 포탄 약 160만발에 해당하는 양이라고 보도했다.

한편 독일은 2020년대 말까지 최대 235만발의 포탄을 추가로 확보할 방침이다.


독일 국방부는 자국 군수업체 딜디펜스, 노르웨이 업체 남모 라우포스의 컨소시엄과 최대 150억유로(약 22조3667억원) 규모로 이 같은 내용의 탄약공급 계약을 추진 중이라고 시사 매체 슈피겔이 전했다. 우크라이나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모든 동맹국이 이 계약을 통해 탄약을 주문할 수 있다.


독일 정부는 최근 자국 업체 라인메탈과도 내년부터 2029년까지 155㎜ 포탄 수백만 발을 85억유로(약 12조6744억원)에 납품받기로 계약했다.


한편, 이날 우크라이나와 러시아는 포로 90명씩을 교환했다. 러시아 국방부는 텔레그램을 통해 아랍에미리트(UAE)의 인도주의적 중재로 이 같은 포로 교환이 이뤄졌다고 밝혔다.





오수연 기자 syoh@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대통령실까지 날아온 北오물풍선…용산 "심각함 인식, 추가조치 검토"(종합) ‘SM엔터 시세조종’ 카카오 김범수, 구속…法 "증거인멸·도망 염려" "끊임없이 정치적 공격 가해져"…정우성, 9년 만에 유엔 난민대사 사임

    #국내이슈

  • 올림픽 시작인데…파리서 외국인 집단 성폭행 '치안 비상' 해리스 "민주당 단결시켜 승리"…대권 도전 첫 행보 바이든, 美 대선 후보 사퇴…새 후보로 '해리스 추대론' 무게(종합)

    #해외이슈

  • [포토] 정식 출시한 '갤럭시 링' 집중호우에 ‘잠수교·올림픽대로 여의상류IC’ 교통 통제(종합) [이미지 다이어리] 장인의 秀세미

    #포토PICK

  • 렉서스 고가 의전용 미니밴, 국내 출시 현대차 전기버스, 일본 야쿠시마에서 달린다 르노 QM6, 가격 낮춘 스페셜모델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티몬·위메프 사태, ‘에스크로’ 도입으로 해결될까 [뉴스속 용어]“군대 갈 바엔 죽음을” 이스라엘 초정통파 유대교 ‘하레디’ [뉴스속 용어]유럽 첫 데뷔, 체코 맞춤형 한국형 원자로 'APR1000'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