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백종원 이름에 속았다"…땡볕에 거리로 나온 '연돈볼카츠' 점주들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점주협의회 18일 더본코리아 본사 앞 기자회견
"본사 직원도 볼카츠 못 만들어

백종원 대표의 더본코리아가 운영하는 '연돈볼카츠'의 가맹점주들이 32도가 넘는 무더위 속에서 길거리로 나왔다. 연돈볼가츠는 더본코리아와 SBS 예능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출연해 유명세를 얻은 돈까스 식당 '연돈'이 함께 만든 프랜차이즈다. 점주들은 "허위·과장 광고로 가맹점을 모집해놓고 본사가 점주 매출 하락과 수익성 악화를 외면해 가맹점이 고사하고 있다"면서 "가맹점주들의 생존방안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연돈볼카츠가맹점주협의회와 전국가맹점주협의회는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더본코리아 본사 앞에서 '연돈볼카츠 가맹점 피해사례 발표' 기자회견을 열었다. 점주들은 "본사가 허위 과장 매출액과 수익률을 약속하며 가맹점을 모집해 피해를 봤지만 대책을 내놓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연돈볼카츠가맹점주협의회와 전국가맹점주협의회가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더본코리아 본사 앞에서 '연돈볼카츠 가맹점 피해사례 발표' 기자회견을 열었다. / 임온유 기자 @ioy

연돈볼카츠가맹점주협의회와 전국가맹점주협의회가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더본코리아 본사 앞에서 '연돈볼카츠 가맹점 피해사례 발표' 기자회견을 열었다. / 임온유 기자 @ioy

AD
원본보기 아이콘

이들 가맹점주는 매출 급감에 원가 상승으로 수익성이 악화하면서 연돈볼카츠 가맹점수 역시 빠르게 감소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점주들은 "더본코리아 본사에 확인한 결과, 연돈볼카츠는 지난해까지 총 83개 가맹점을 신규 출점했지만 지난 4월 기준 30개 매장만 남아있다고 부연했다.


연돈볼카츠 당곡역점 점주는 "홍보용 홈페이지에선 일 최고 매출이 338만~468만원이라 광고했지만, 개점 한 달 후부터 매출이 급속히 빠지기 시작해 지금은 10% 수준"이라면서 "매출에서 임대료와 세금 내고 직원 급여 주면 남는 게 없다"고 토로했다.


더본코리아가 광고한 연돈볼카츠 가맹점 매출

더본코리아가 광고한 연돈볼카츠 가맹점 매출

원본보기 아이콘

이어 "우리 매출이 가맹본부가 홍보한 매출의 50%라도 된다면, 나만 매출이 적다면 내 잘못이겠거니 하겠다"면서 "하지만 저 포함 연돈볼카츠를 운영하는 점수 다수는 매출 급감에 허덕이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점주들은 연돈볼카츠의 문제점으로 극히 낮은 재방문율을 공통적으로 꼽았다. 백종원과 연돈의 이름을 보고 방문한 고객이 정작 맛에 만족하지 않아 매장을 다시 찾지 않는다는 것이다. 연돈볼카츠 김포라베니체점 점주는 "볼카츠를 교육하는 본사 매니저조차 제대로 된 볼카츠를 만들지 못했는데 이틀 교육받고 장사를 시작했으니 어떻겠느냐"면서 "이런 부족한 교육과 메뉴로는 장사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고객으로부터 받은 불만을 본사에 전달해도 반영되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렸다는 지적도 나왔다. 이 점주는 "볼까 추가 짜다거나, 만드는 시간이 오래 걸린다거나 하는 건의 사항 남겼지만 반영되기까지 오래 걸렸고, 결국 실망한 손님들은 유입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연돈볼카츠가맹점주협의회와 전국가맹점주협의회가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더본코리아 본사 앞에서 '연돈볼카츠 가맹점 피해사례 발표' 기자회견을 열었다. / 임온유 기자 @ioy

연돈볼카츠가맹점주협의회와 전국가맹점주협의회가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더본코리아 본사 앞에서 '연돈볼카츠 가맹점 피해사례 발표' 기자회견을 열었다. / 임온유 기자 @ioy

원본보기 아이콘

점주들은 "본사가 방송에 나온 연 돈에 대한 호기심으로 찾아온 손님들이 발생시킨 매출을 근거로 단기간에 많은 가맹점을 내어주면서 본사의 이익만 극대화했다"고 주장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정종열 가맹거래사는 연돈불카츠가 유명세에 기대 충분한 검토 없이 프랜차이즈화됐다고 지적했다.


정 가맹거래사는 "프랜차이즈가 성공하기 위해서는 가맹본부가 제공하는 상품의 무형 가치가 높아야 한다"면서 "그런데 연돈불카츠는 연 돈의 유명세에 기반해 점주를 모집하고, 프랜차이즈 사업을 시작한 게 문제였다"고 말했다.


이어 "프랜차이즈로 성공하려면 검증 시스템을 거쳐야 하는데, 이런 과정이 없이 83개가 출점된 것"이라며 "본사는 수익성 악화 요인으로 코로나19,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에 따른 원가 상승을 말할 게 아니라, 선량한 피해자인 점주 보호를 위해 같이 문제를 해결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들 점주는 이르면 19일 더본코리아의 허위과장 광고와 가격 구속에 대해 공정거래위원회에 우편으로 신고할 계획이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위메프 대표 "환불자금 충분히 준비…피해 없도록 하겠다" 대통령실까지 날아온 北오물풍선…용산 "심각함 인식, 추가조치 검토"(종합) ‘SM엔터 시세조종’ 카카오 김범수, 구속…法 "증거인멸·도망 염려"

    #국내이슈

  • '희소병 투병' 셀린 디옹 컴백할까…파리목격담 솔솔[파리올림픽] 올림픽 시작인데…파리서 외국인 집단 성폭행 '치안 비상' 해리스 "민주당 단결시켜 승리"…대권 도전 첫 행보

    #해외이슈

  • [포토] 복날, 삼계탕 먹고 힘내세요 [포토] 정식 출시한 '갤럭시 링' 집중호우에 ‘잠수교·올림픽대로 여의상류IC’ 교통 통제(종합)

    #포토PICK

  • 렉서스 고가 의전용 미니밴, 국내 출시 현대차 전기버스, 일본 야쿠시마에서 달린다 르노 QM6, 가격 낮춘 스페셜모델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티몬·위메프 사태, ‘에스크로’ 도입으로 해결될까 [뉴스속 용어]“군대 갈 바엔 죽음을” 이스라엘 초정통파 유대교 ‘하레디’ [뉴스속 용어]유럽 첫 데뷔, 체코 맞춤형 한국형 원자로 'APR1000'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