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경총"최저임금 구분 적용 더 미룰 수 없어"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경총·조정훈 의원, 최저임금 개편 토론회 개최
최저임금 수용 격차↑…업종·지역별로 달리 적용

최저임금위원회 13대 위원의 임기가 시작된 14일 서울의 한 고용복지플러스센터에 2024년 최저임금 입간판이 설치되어 있다. 위원회는 다음주 내년 최저임금 심의를 위한 첫 전원회의를 열 예정이다. 사진=조용준 기자 jun21@

최저임금위원회 13대 위원의 임기가 시작된 14일 서울의 한 고용복지플러스센터에 2024년 최저임금 입간판이 설치되어 있다. 위원회는 다음주 내년 최저임금 심의를 위한 첫 전원회의를 열 예정이다. 사진=조용준 기자 jun21@

AD
원본보기 아이콘

한국경영자총협회가 하루빨리 최저임금을 업종별로 구분적용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역별, 업종별 특성이 다른 만큼 부작용을 최소화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경총은 17일 조정훈 국민의힘 국회의원실과 중소기업중앙회, 소상공인연합회와 함께 '국민이 수용할 수 있는 최저임금은?'이라는 제목의 최저임금 수용성 제고 방안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동근 경총 상근부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우리나라 최저임금은 지난 10년 동안 물가상승률의 4배 정도 높게 인상됐고, 시장에서 수용되기 어려운 최저임금은 결국 일자리 감소 같은 부작용을 초래할 수밖에 없는 점을 고려해야 한다"며 "내년도 최저임금은 동결과 같은 안정적인 수준에서 결정돼야 하고, 업종별 구분적용도 반드시 시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업종과 지역별로 생산성과 근로강도, 지불능력 등이 크게 차이가 나는 점을 반영하지 않고 획일적으로 최저임금을 결정하면 최저임금이 제대로 받아들여지지 않는 문제가 유발된다는 것이다. 이 부회장은 "업종별 최저임금을 받지 못하는 근로자 비율(미만율) 격차가 40~50%포인트에 달하는 현실을 고려해 업종별로 구분적용이 반드시 실행될 필요가 있다"고 역설했다.


최저임금 결정구조도 바꿔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 부회장은 "현행 최저임금 결정 구조는 노사 갈등만을 심화시키고 있다"며 "노사의 의견을 수렴해 정부가 합리적으로 결정하는 방식으로 개편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조정훈 국민의힘 의원은 이를 위한 법제 개편도 진행할 계획이다. 조 의원은 "근로자의 생활 안정과 노동력의 질적 향상, 그리고 국민경제의 건전한 발전을 위해 등장한 단일 최저임금제가 오히려 고용 불안정과 산업 간 격차를 심화시키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며 "향후 업종별 최저임금 시행 의무화를 위한 '최저임금법 개정안' 발의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오늘 전공의 복귀·사직 확정 최종 시한… "복귀는 요원" 1만7000원 육박…치솟는 삼계탕값, 커지는 보양식 걱정 '홍명보 감독 선임' 이사회 23명 중 21명 찬성…축구협회, 비난 여론 '정면돌파'

    #국내이슈

  • 트럼프, 밀워키 도착 "총격범이 전당대회 일정 못 바꿔" 이스라엘 남성 군 복무 기간 36개월로 연장 "8년간 유지" 한미, '핵전력 기반' 동맹 격상…美 핵작전 논의 '최초'

    #해외이슈

  • [포토] 장마 앞두고 지하차도 침수 사고 예방 점검 암바니 세 자녀 결혼식 모두 챙긴 이재용…韓기업인 중 유일하게 초청받아 "'갤럭시 AI' 올해 2억대 기기 탑재…당분간 유료화 계획 無"

    #포토PICK

  • 셀토스 연식변경 출시…60만원 내외 인상 "내수→수출 기지로 전환" 전략 바꾼 韓中자동차 합작사 "일단 삽니다" 가격 공개도 안 했는데…사전계약 7000대 돌파한 車

    #CAR라이프

  • [뉴스속 인물]"총격 듣자마자 알아" 美대선 흔들 역사적 사진 찍은 퓰리처상 수상자 "드라마에선 피곤할 때 이거 먹더라"…'PPL 사탕' 코피코 만든 이 회사[뉴스속 기업] [뉴스속 용어] AI 기술혁신 핵심 동력 부상한 '소버린 AI'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