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최혜진의 미국행 순항 "2타 차 2위"…부샤르 선두

최종수정 2021.12.06 09:19 기사입력 2021.12.06 09:19

댓글쓰기

LPGA투어 Q시리즈 1차전 최종일 6언더파, 안나린 3위, 티띠꾼 공동 4위, 이미향 '탈락'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노우래 기자] 최혜진(22·롯데·사진)의 미국 입성을 위한 순항이다.


6일(한국시간) 미국 앨라배마주 모빌의 RTJ 마그놀리아 그로브골프장(파72)에서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퀄리파잉(Q)시리즈 1차전 최종 4라운드에서 6언더파를 몰아쳐 2위(17언더파 269타)에 포진했다. 폴린 루생-부샤르(프랑스)가 선두(19언더파 267타)다. 오는 9일부터 나흘 동안 미국 앨라배마주 도탄 하일랜드오크스골프장에서 열리는 Q시리즈 2차전에 나선다.

LPGA투어 Q시리즈는 1차전으로 70명을 추려낸 뒤 2차전을 한 번 더 치러 순위를 정한다. 45위 이내에 들면 내년 LPGA투어 카드를 받을 수 있다. 안정적으로 투어 생활을 하려면 20위 이내에 들어야 한다. 최혜진은 2타 차 2위에서 출발해 이글 1개와 버디 5개(보기 1개)를 쓸어 담았다. 3번홀(파4) 보기로 불안하게 시작했지만 6번홀(파5) 이글로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9~12번홀 4연속버디의 가파른 상승세를 탔고, 17번홀(파3)에서 버디를 추가해 다음 라운드를 기약했다. 선두와는 2타 차, Q시리즈 수석 합격를 노려볼 수 있는 자리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통산 2승 챔프 안나린(25·문영그룹)도 6타를 줄이며 3위(14언더파 272타)로 올라섰다. 홍예은(19) 공동 11위(9언더파 277타), 박금강(20)은 공동 52위(이븐파 286타)로 2차전에 입성했다.


폴린 루생-부샤르가 LPGA투어 Q시리즈 1차전을 2타 차 선두로 마쳤다. 사진=LPGA투어 홈페이지

썝蹂몃낫湲 븘씠肄


반면 LPGA투어에서 통산 2승을 올린 이미향(28·볼빅)은 공동 75위(2오버파 288타)에 그쳐 시드를 잃고 말았다. 곽민서(31) 역시 하위권인 108위(13오버파 302타)다. 부샤르가 무려 7타를 줄이며 리더보드 상단을 지켜냈다. 아마추어 세계랭킹 1위를 반년 넘게 지켰던 선수다. 지난해 8월 프로로 전향한 지 2주 만에 유럽여자프로골프투어(LET) 스웨덴 스카프퇴오픈에서 우승했다.

1차전에서 나흘 연속 60대 타수(69-67-66-65)를 치는 안정된 기량을 과시했다. 세계랭킹 18위 아타야 티띠꾼(태국)은 공동 4위(13언더파 273타)로 선전하고 있다. Q시리즈 출전 선수 가운데 세계랭킹이 가장 높은 17위 후루에 아야카(일본)는 7위(11언더파 275타)다. 2019년 메이저 브리티시여자오픈 챔프 시부노 히나코(일본)는 공동 24위(6언더파 280타)로 1차전을 마쳤다.


노우래 기자 golfm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한예슬 '동안 미모' [포토] 나연 '시크한 매력' [포토] 노제 '시크한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김재경 '건강미의 정석' [포토] 고소영 '20대 뺨치는 50대' [포토] 최진실 딸 최준희 "시집 가는 것 아냐" 사진 해명

    #스타화보

  • [포토] 이은비 '매력적인 S라인' [포토] 클라라 '파티룩의 정석' [포토] 제시 '화려한 비주얼'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