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한미약품, 3Q 매출 3031억… 영업이익·순이익 '흑자전환'

최종수정 2021.11.04 20:01 기사입력 2021.11.04 20:01

댓글쓰기

한미약품 본사 전경 (사진제공=한미약품)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춘희 기자] 한미약품 이 코로나19 여파에서 벗어난 매출 성장에 힘입어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의 전년 동기 대비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한미약품은 올해 3분기 연결재무제표기준 영업실적을 집계한 결과 매출 3030억8300만원, 영업이익 368억8100만원, 당기순이익 280억9600만원을 기록했다고 4일 잠정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3.5% 성장했고,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3분기 누적 연결기준 총 연구개발(R&D) 금액은 1130억7500만원으로 매출액 대비 13.3% 수준이다.

특히 중국 현지법인인 북경한미약품은 전년 동기대비 82.6% 성장한 754억원의 매출액과 200배 가량 상승한 193억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해 3분기 실적에 크게 기여했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지난해 3분기에는 사노피와의 파트너십 계약 종료에 따라 양사 공동연구비 잔액을 일괄 정산하면서 일시적으로 적자가 발생했다"며 "이후 효율적 경영 관리가 가능해지며 매 분기 안정적 실적을 지속해왔고 올해 3분기에는 국내외 매출 호조가 더해져 완벽한 턴어라운드를 실현했다"고 설명했다.


한미약품의 자체개발 주요 제품인 고지혈증치료 복합신약 '로수젯'은 3분기 매출 284억원, 고혈압 치료 복합신약 '아모잘탄패밀리'는 286억원을 달성하며 각각 올해 연 처방매출 1000억원을 돌파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아모잘탄패밀리는 첫 제품 ‘아모잘탄’이 출시된 2009년 6월 이후 올해말까지 누적 처방 매출 1조원을 달성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한미약품은 작년 처방매출 100억원 이상의 블록버스터 제품을 총 12종(로수젯, 아모잘탄, 에소메졸, 아모잘탄플러스, 아모디핀, 한미탐스, 낙소졸, 로벨리토, 히알루미니, 카니틸, 라본디, 피도글) 배출한 데 이어 올해도 그 이상의 실적을 기대하고 있다.


한미약품의 미래 성장동력인 R&D 부문에서의 성과도 가시화되고 있다. 한미약품의 첫 번째 바이오신약인 ‘롤론티스(호중구감소증 치료제)’는 지난 1일 세계 최초로 한국에서 본격 출시됐다. 에페글레나타이드(GLP-1 당뇨 치료제), LAPSTriple Agonist(NASH 치료제), 포지오티닙(폐암 치료제) 등도 임상 결과들이 권위있는 해외 학술지에 지속적으로 등재되는 등 진전된 연구 성과가 축적되고 있다.


우종수 한미약품 대표이사 사장은 “코로나19 여파로 주춤했던 모습을 탈피해 완연한 성장세로 턴어라운드한 의미있는 분기 실적을 달성했다”며 “한미만의 경쟁력 있는 개량?복합신약의 탄탄한 성장과 자회사들의 안정적 실적, 혁신신약 개발을 위한 R&D가 선순환하는 지속가능 경영에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미약품그룹 지주회사인 한미사이언스 도 연결회계 기준으로 3분기 2364억원의 매출과 185억원의 영업이익, 161억원의 순이익을 달성하며 안정적 경영실적을 이어갔다.


이춘희 기자 spr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제시 '완벽한 S라인' [포토] 노제 '물오른 미모' [포토] 아이유 '여신 강림'

    #연예가화제

  • [포토] 조이 '청바지 여신' [포토] 허니제이, 깜찍 매력에 '심쿵' [포토] 김재경 '건강미의 정석'

    #스타화보

  • [포토] 이은비 '매력적인 S라인' [포토] 클라라 '파티룩의 정석' [포토] 제시 '화려한 비주얼'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