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화이자 접종 후 머리카락 하수구 막힐 정도로 빠져"…또 탈모 부작용 靑청원

최종수정 2021.10.13 11:09 기사입력 2021.10.12 20:11

댓글쓰기

"온몸의 털 다 빠질 수도 있다더라" 인과성 인정 촉구

코로나19 화이자 백신을 접종한 뒤 탈모가 생겼다는 한 시민이 공개한 두피 사진./사진='코로나 백신부작용 피해자 모임' 블로그 캡처

코로나19 화이자 백신을 접종한 뒤 탈모가 생겼다는 한 시민이 공개한 두피 사진./사진='코로나 백신부작용 피해자 모임' 블로그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강주희 기자] 코로나19 화이자 백신을 접종한 뒤 탈모가 생겼다는 주장이 또 나왔다. 앞서 화이자와 같은 mRNA(메신저 리보핵산) 계열의 모더나 백신을 접종한 뒤 탈모 증상을 겪었다는 50대 남성의 주장이 나오기도 했다.


지난 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화이자 탈모 부작용'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8월4일 화이자 1차를 맞고 일주일 되던 날 목 양옆에 두드러기와 오른쪽 뒷머리에 500원짜리 동전 2개 크기의 원형 탈모가 생겼다"고 밝혔다.

1차 접종 후 10일째 되는 날 두피 주사를 맞기 위해 피부과에 방문했다는 A씨는 "의사 선생님께 백신 맞고 두드러기와 원형 탈모가 크게 생겼다고 말하니, 목은 지루성피부염, 머리는 스트레스성 원형 탈모라고 하셨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 전 몸에 알레르기가 없다. 탈모도 처음이라고 하니 갑상선검사를 해보라고 하셨다"라며 "(탈모) 범위가 커 혼합 주사를 28번 맞았고, 일주일 뒤 또 38번이나 맞았는데 머리카락이 더 빠져서 미치는 줄 알았다"고 토로했다.


지난 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화이자 탈모 부작용'이라는 제목의 청원 글./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지난 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화이자 탈모 부작용'이라는 제목의 청원 글./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A씨는 이후 "9월8일 화이자 2차 백신을 맞으러 가는데, 평소와 다르게 머리카락이 하수구가 막힐 정도로 빠지더라"라며 "2차 접종을 하고 난 뒤 확인해보니 머리카락이 끊어지고 뽑혀있었다. 초음파·피검사 결과는 정상이었다. 지난 6일 병원에서는 원형탈모증·약물부작용과 자가면역질환 병이라고 진단했다"고 설명했다.

A씨는 자신의 두피 상태를 찍은 사진을 올린 홈페이지 링크를 공유하며 "지금 그 많은 머리카락이 다 빠지고 5분의 1도 안 남았다. 꼭 링크 들어가셔서 제 사진을 봐달라"라며 "정말 하루하루 우울하다. (병원에선) 제 몸 털이 다 빠질 수도 있다고 한다. 한 달 동안 병원비 등에 약 100만원 넘게 썼다"고 했다.


앞서 지난 7일에는 50대 남성이 모더나 백신을 접종한 뒤 심각한 탈모 증상을 겪고 있다는 청원이 올라오기도 했다. 이 남성은 "전 세계가 코로나19로 인해 백신 접종을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은 이해할 수 있으나, 의무적으로 백신을 맞아야 한다는 분위기 속에서 심각한 후유증이나 장애를 동반한 사례에 대해서는 국가가 빠르게 대응해달라"고 촉구했다.


강주희 기자 kjh81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의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미나 '50세라니 안 믿겨'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스타화보

  • [포토] 김사랑 '완벽한 각선미' [포토] 클라라 '넘사벽 S라인' [포토]  현아 '단발로 변신'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