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靑 "방호인력 증원, 전직 대통령 사면 문제와 무관"

최종수정 2021.08.04 09:40 기사입력 2021.08.04 09:40

댓글쓰기

文대통령 양산 사저 경호·방호 인력 TO 65명으로 확정
방호인력, 선발-교육 이후 내년 5월 배치…양산 사저 공사 정상 진행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청와대는 대통령 사저 방호인력 증원과 관련해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 문제와는 무관한 결정이라고 밝혔다. 내년 5월 문재인 대통령 퇴임 이후를 대비해 경호·방호 인력 편성을 준비했을 뿐 다른 정치적 배경이 있는 것은 아니라는 의미다.


청와대 관계자는 4일 문 대통령 경남 양산 사저와 관련해 “경호인력 27명, 방호인력 38명 등 TO는 65명”이라며 “(전직 대통령 사면 여부와는) 전혀 관련이 없다”고 말했다.

양산 사저 공사는 정상적으로 진행되고 있다는 게 청와대 설명이다. 경남 양산시는 최근 청와대 경호처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주민들과의 간담회를 진행하는 등 ‘경청 행보’에 나서고 있다. 간담회에서는 주차공간 문제에 대한 주민 건의와 양산시장의 답변이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경호·방호 인력 편성도 문 대통령 퇴임 이후를 대비하기 위한 과정이다. 경호인력 27명은 역대 대통령과 마찬가지 규모의 최초 편성 인원이다. 방호인력 38명이 추가된 것은 경찰청 소관의 의무경찰이 단계적으로 폐지되고 전직 대통령 경호 업무가 경호처로 이관됨에 따라 이뤄진 결정이라는 게 청와대 설명이다.


이전에는 퇴임 대통령 방호를 위해 경찰 1개 중대 120명(20명 규모의 경찰관+100명 정도의 의무경찰)이 투입됐다. 청와대는 38명의 방호인력은 전직 대통령과 비교할 때 3분의 1 수준으로 축소됐다고 설명했다. 방호인력은 선발에 4개월, 교육 훈련에 3개월 정도의 기간이 필요하다. 경호인력과 방호인력은 내년 5월에 근무지에 배치될 예정이다.

앞서 문 대통령은 3일 국무회의에서 “사저 방호 인력이 증원된 것은 의경 폐지로 인해 의경이 담당하던 업무가 경호처로 이관됐기 때문”이라면서도 “국민들의 세금이 쓰이는 만큼 꼼꼼히 살피고 효율적으로 운영하는 방안을 검토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한달 새 2000명 임신"…아프간 난민 체류지 열악한 현실 "한달 새 2000명 임신"…아프간 난민 체류지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