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中, 이달 발생 폭우로 96명 사망·실종…이재민 1500만명 발생

최종수정 2021.07.29 14:29 기사입력 2021.07.29 14:29

댓글쓰기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중국에서 이달 중순 이후 허난성과 산시성, 네이멍구자치구 등 각지에서 발생한 폭우로 지금까지 96명이 사망되거나 실종되고 1500만명 이상의 이재민이 발생하는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뙜다.


29일 중국 공산당 기관지인 중국청년보에 따르면 저우쉐원 중국 수리부 부부장은 "17일부터 허난, 산시성과 네이멍구 자치구 등 21개 지역에서 홍수와 침수피해가 발생했으며 허난성 사망자 73명을 비롯해 이번 폭우로만 96명이 사망하거나 실종됐다"며 "이재민도 1540만명 이상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중국 당국이 집계한 올해 전체 피해규모는 중국 전역에서 홍수·침수로 146명이 숨지거나 실종됐고, 이재민은 3481만명이 발생했다. 또한 가옥 7만2000여채가 붕괴되는 등 직접적인 경제손실액을 추산하면 1230억위안(약 21조8천억원)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다만 저우 부부장은 "이재민 규모와 사망·실종자수, 경제손실액이 각각 최근 5년 동기 평균대비로는 각각 34%, 64%, 22% 낮다"고 설명했다. 그는 "올해 이상기후나 극단적 날씨가 빈번히 나타났고, 강수지역과 시간 분포도 고르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중국에서는 제6호 태풍 '인파'의 영향으로 전날에도 장쑤·안후이·산둥성 등 동부지역 곳곳에서 많은 비가 내렸다. 태풍은 이날 동북쪽으로 방향을 틀어 이후 보하이 인근 지역에 영향을 줄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