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구자열 "창립 75주년 무협, 무역업계 디지털 리딩 기관으로 변모"

최종수정 2021.07.29 11:00 기사입력 2021.07.29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우수연 기자]올해 창립 75주년을 맞은 한국무역협회가 무역업계를 이끌기 위해 본격적인 디지털 리딩 기관으로 변모하겠다고 선포했다. 구자열 무협회장은 현장 중심의 코로나19 대응과 동시에 무역업계의 디지털 전환 지원을 선언했다.


29일 온라인으로 개최된 무협 창립 75주년 기념식에서 구 회장은 "무역업계의 디지털 전환을 지원하는 리딩 기관으로 변모하기 위해 하반기부터 4대 분야, 10대 중점 사업을 본격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구자열 한국무역협회 회장/사진제공=무협

구자열 한국무역협회 회장/사진제공=무협

썝蹂몃낫湲 븘씠肄


무협은 이를 위해 회원 서비스를 플랫폼 기반의 디지털 서비스로 전환하기로 했다. 지식iN 형태의 온라인 무역상담 사이트를 새롭게 열고 메타버스를 활용해 무역센터 맵을 구축, 디지털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협회가 보유한 빅데이터를 활용해 7만여개의 회원사 지원 이력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회원사별 맞춤형 정보를 제공하기로 했다.


업계의 디지털 전환을 지원하기 위한 사업도 추진한다. 무역센터를 스타트업의 혁신기술을 검증하는 테스트베드로 운영하고 기업들이 신규 서비스와 제품의 피드백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영상콘텐츠산업 지원을 위해 코엑스에 '크리에이터스 랩'을 운영하고 크리에이터들이 유망 중소기업의 제품과 서비스를 체험하고 소개할 수 있도록 연결해주기로 했다. 향후 3년간 270명의 신규 글로벌 전자상거래 전문가와 디지털 전문가도 육성한다.


업계를 위한 미래 무역전략을 제시하고 서비스무역 지원에도 집중할 계획이다. 특히 무역저변 강화를 위해 용역 및 전자적 무체물로 규정돼 있는 서비스 수출 인정범위를 확대하며 서비스무역의 통계 기반 마련에도 집중하기로 했다.

또한 협회가 보유한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우리 기업의 현지 진출 애로를 집중적으로 해결하는 등 중소기업 지원에 나설 예정이다. 특히 기업들의 해외마케팅을 더욱 내실있게 지원하기 위해 빅데이터 및 인공지능(AI) 기반 바이어-셀러 매칭시스템 등을 도입한다.


구 회장은 "무역협회가 무역업계를 위한 디지털 전환의 조타수가 되어야 우리 무역도 혁신하고 성장할 수 있다"면서 "협회도 하반기 중 디지털혁신 전담부서 신설을 포함한 조직 개편을 통해 회원사 니즈에 맞는 다양한 지원 사업을 실행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16년만에 기업인 출신 무협 회장으로 올해 취임한 구 회장은 해상 운임 급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현장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힘쓰고 있다. 구 회장은 "주요 물류기업과 협력해 중소기업 전용 화물공간 확보에 집중하는 한편, 부족하지만 물류비 지원을 위해 200억원 규모의 특별 융자를 통해 1차로 362개사를 지원했다"고 소개하며 "무역 현장의 목소리를 듣는 지역 방문은 하반기에도 계속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구 회장 취임 이후 협회는 위기 극복을 위한 민관 합동 '원팀(One team)' 기능도 강화했다. 삼성동·무역센터에 설치된 '기업인 출입국 종합지원센터'와 '수출입물류 종합대응센터'는 정부 파견 공무원과 민간 전문가들이 힘을 합쳐 무역 애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 중이다. 해외 출장 기업인에 대한 백신 우선 접종은 원팀의 주요 성과 중 하나다.


이어 구 회장은 "코로나19로 글로벌 공급망이 재편되면서 원부자재 구입비 등 수출 부대 비용이 급등함에 따라 무역진흥자금의 융자 조건을 대폭 완화하고 금리를 최대 0.75%p까지 인하하도록 했다"면서 "협회는 앞으로도 팬데믹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 수출기업에 대한 금융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강조했다.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다고 난리쳐"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