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中 "美, 中 '가상의 적' 여겨 관계 교착"…톈진회담서 맹공

최종수정 2021.07.26 13:19 기사입력 2021.07.26 13:19

댓글쓰기

셰펑 외교부 부부장 "美, 중국에 인권 거론할 자격 없어"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수환 기자] 중국이 4개월만의 미·중 고위급 대화에서 시작부터 미국을 향해 공세를 펼쳤다.


셰펑 중국 외교부 부부장은 26일 중국 톈진에서 열린 웬디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과의 회담에서 "중미 관계는 교착 상태에 빠졌으며 심각한 어려움에 직면했는데 이는 근본적으로 미국의 일부 인사가 중국을 '가상의 적'으로 삼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고 중국 외교부가 전했다.

대미외교 담당인 셰 부부장은 미국이 중국을 2차대전 때의 일본이나 냉전시대의 소련에 비유하며 중국을 '가상의 적'으로 간주하고, 중국을 악마화해 미국의 구조적 문제를 중국 탓으로 돌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셰 부부장은 "미국의 '경쟁, 협력, 대항'이라는 삼분법은 중국을 봉쇄하고 억제하려는 것"이라면서 "대항과 억제가 본질"이라고 말했다.


그는 "미국은 중국에 원하는 것이 있을 때는 협력을 말하지만 자국이 우세한 영역에서는 디커플링(decoupling·탈동조화)과 공급 중단, 봉쇄와 제재에 나서며, 중국을 억제하기 위해 온갖 충돌도 무릅쓴다"고 비난했다.

이어 "못된 짓만 하면서 좋은 결과를 기대하는 것이 어떻게 가능한가?"하고 반문했다.


셰 부부장은 미국이 '규칙에 기반한 국제질서'를 주장하지만 실제로는 다른 나라를 억누르고 자신의 이익만 챙기려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또 미국이 신장위구르자치구 등의 인권 문제를 고리로 중국을 압박해온 점을 의식한 듯 "미국은 중국에 인권 문제로 이래라저래라할 자격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은 매우 잘못된 사고와 위험한 대중국 정책을 바꿔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미국이 경로를 수정해 상호존중의 원칙하에 중국과 공정하게 경쟁하며 평화로운 공존을 모색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날 셰펑 부부장과 셔먼 부장관의 회담에 이어 셔먼 부장관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 겸 외교담당 국무위원의 면담도 예정돼 있다.


미·중 양국의 대면 고위급 대화는 지난 3월 미국 알래스카에서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과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양제츠 중국 공산당 외교 담당 정치국원과 왕이 부장이 2+2 고위급 회담을 가진 이후 4개월 만이다.


두 나라는 그간 코로나19 기원 조사에서 신장·홍콩·대만 문제에 이르기까지 전방위적으로 부딪혀왔다.


갈등 심화의 흐름 속에 열린 이번 대화에서 양측이 구체적 성과를 도출하기보다는 현안을 놓고 또 다시 이견을 노출하며 재충돌할 가능성이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김수환 기자 ksh2054@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남궁민, 벌크업에 약물 논란…"논란 있을 만한 몸 아닌데?" 남궁민, 벌크업에 약물 논란…"논란 있을 만한...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