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민간주도 혁신기술로 '넥스트 스마트시티' 만든다

최종수정 2021.07.26 11:00 기사입력 2021.07.26 11:00

댓글쓰기

국토부, 스마트시티 넥스트 혁신기술 실증사업 공모
8월 5일 온라인 설명회도 개최

민간주도 혁신기술로 '넥스트 스마트시티' 만든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국토교통부는 미래의 스마트시티 서비스의 근간이 되는 혁신기술을 선제적으로 발굴하고, 조기 상용화를 지원하기 위한 ‘스마트시티 넥스트 혁신기술 실증사업’ 공모를 시작한다고 26일 밝혔다.


국토부는 스마트시티 기술을 발굴·확산하기 위해 지자체와 대학 등이 참여하는 ‘스마트 챌린지 사업’ 등의 사업을 추진해왔다. 하지만, 도시 단위의 종합솔루션 중심으로 실증돼 단위기술에 대한 실증 기회는 상대적으로 부족한 측면이 있다는 지적이 있었다. 또 지자체, 공공기관 등 스마트시티 서비스 수요처는 민간에서 개발된 혁신기술의 도입 의향은 높은 반면, 혁신기술의 품질에 대한 검증 등 실증사례가 없어 적극적인 도입에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따라 이번에 공모하는 ‘스마트시티 넥스트 혁신기술 실증사업’은 민간에게 스마트시티 혁신기술에 대한 실증사례를 확보할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하며, 총 4개 기술에 8억원 규모(기술당 2억원 내외)의 예산을 지원한다.


기업은 단독 또는 수요처(실증 대상지를 제공할 수 있는 지자체 등)와 함께 공동 응모할 수 있으며, 단독으로 응모한 경우에는 실증 대상지를 확보할 수 있도록 수요처-신청기업 간 연결도 지원할 예정이다.


실증기술은 스마트시티 사업을 통해 지원을 받지 않은 기술에 한해 신청이 가능하며, 기술의 도전성, 혁신성, 실현가능성 등을 중점적으로 평가해 선정할 계획이다.

또 스마트시티 창업지원 사업의 졸업기업, 스마트시티 융합 얼라이언스 가입 기업 등 국토교통부의 기업지원 제도 테두리 안에 있는 기업에 가점을 부여하여 시너지 효과도 기대한다.


공모에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은 국토교통부와 스마트시티 융합 얼라이언스 홈페이지에서 정보를 확인할 수 있으며, 상세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내달 5일 온라인 설명회도 병행할 계획이다.


최임락 국토부 도시정책관은 "스마트시티 발전은 민간의 도전적이고 혁신적인 기술 개발에서부터 시작되는 만큼 우수한 기술과 혁신성을 갖춘 기업들이 적극 참여해 주기를 바란다"면서, "이번 공모를 통해 발굴되는 우수 기술은 혁신조달 제도와 연계를 추진하는 등 향후 스마트시티 사업에 적극 활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부분 세세하게 적어"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