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23일 서울 신규확진자 465명…전날보다 55명 줄어

최종수정 2021.07.24 10:19 기사입력 2021.07.24 10:19

댓글쓰기

22일 오전 서울 강서구 보건소 선별진료소가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로 붐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2일 오전 서울 강서구 보건소 선별진료소가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로 붐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류태민 기자] 서울에서 23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465명으로 집계됐다고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가 24일 밝혔다. 이는 전날인 22일(520명)보다 55명, 1주 전인 16일 (562명)보다는 97명 적은 수치다.


23일 서울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 중 해외 유입은 3명이었고 나머지 462명은 국내 감염이었다.

24일 0시 기준 서울 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6만1128명이다. 이 중 7501명은 현재 격리 치료를 받고 있으며, 5만399명이 완치 판정을 받아 격리에서 해제됐다. 사망자는 최근 24시간 동안 추가 발생자가 없어 총 누적 528명을 기록했다.


서울의 하루 확진자 수는 지난달 말 300명대로 올라선 뒤 최근에는 하루 500명 안팎을 기록하고 있다.


류태민 기자 right@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손지창 "100억 잭팟, 아직도 '연예인 도박'하면 내 이름 나와" 손지창 "100억 잭팟, 아직도 '연예인 도박'하...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