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벤츠, 전기차에 54조원 투자...8개 배터리 공장 짓는다

최종수정 2021.07.23 10:47 기사입력 2021.07.23 09:45

댓글쓰기

"폭스바겐에 이어 가장 큰 규모"

사진출처:WSJ

사진출처:WSJ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메르세데스 벤츠가 글로벌 전기차 경쟁에 본격적으로 올라탔다. 오는 2030년 전 차종 전기차 전환에 400억유로(약 54조2244억원)를 투입하고 전기차 배터리도 자체 생산한다는 계획이다.


22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벤츠는 오는 2025년 3개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개발하고 배터리를 자체 생산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유럽, 아시아 지역 파트너사와 공동으로 전세계에 8개 공장을 구축하고, 이를 통해 200GWh(기가와트시)의 생산 능력을 확보한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 오는 2022년부터 2030년까지 총 400억유로를 투입한다. 400억유로는 주요 완성차 업체들이 내놓은 전기차 투자 예산 가운데 폭스바겐(730억유로)에 이어 가장 큰 규모라고 블룸버그 통신은 전했다. 올라 샬레니우스 최고경영자(CEO)는 "전기차 시대로의 전환을 위해서는 대대적인 자본 재분배가 병행되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터리 자체 개발은 독일 폭스바겐과 미국 제너럴모터스(GM) 등 경쟁사들의 뒤를 따르는 움직임으로 풀이된다. 다만 자체 배터리 셀 생산을 위해 협력할 파트너사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벤츠는 중국 1위 배터리 기업인 CATL과 한국의 LG에너지솔루션, SK이노베이션으로부터 전기차 배터리를 공급 받고 있다.


앞서 벤츠는 올 초 영국에 기반을 둔 전기차 모터 기술 스타트업 야사를 비공개 인수하고, 전 테슬라 엔지니어 등이 공동 창업한 실리콘밸리의 배터리 소재 스타트업 실라나노테크놀로지스와 파트너십을 체결하는 등 전기차 생산 기술 내재화에 집중해왔다.

전기차 전환에 뒤쳐졌다는 비판을 받고 있는 벤츠는 연내 대표 차종인 S클래스의 전기차 버전으로 대형 전기세단 ‘EQS’를 출시하며 전기차로의 패러다임 전환을 본격화한다는 계획이다.


또 전기차 전문화를 위해 내연기관 차량에 대한 투자를 2026년까지 2019년 대비 80% 낮춘다는 계획이다. 단계적으로 플러그인 제품군을 확장해 2030년까지 완전 전기차화를 이루고, 2039년까지 모든 신차의 탄소배출을 제로화한다는 목표도 세웠다. 벤츠는 2025년까지 글로벌 시장에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와 완전 전기차가 전세계 자동차 판매의 절반 이상을 차지할 것으로 보고 있다.


샬레니우스 CEO는 이날 성명을 통해 "티핑포인트(전기차의 대중화 시대)에 가까워지고 있다"며 "(시장) 여건이 허락한다면 오는 2030년 말까지 순수 전기차 기업으로 전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럭셔리 전기차 시장은 더 큰 구매력을 기반으로 대중 전기차 보다 패러다임 전환 속도가 더 빠를 것이라며 이 같이 강조했다.


앞서 독일 폴크스바겐은 2030년까지 전체 차량 판매의 절반을 전기차로 전환하고, 2040년에는 탄소배출 제로화한다는 목표를 설정했으며, 미 제너럴모터스(GM)도 2035년까지 내연기관차 생산을 완전 중단하고 전기차에 올인한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부분 세세하게 적어"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