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청해부대, 코로나 확진자 1명 추가, 271명으로 늘어나

최종수정 2021.07.22 10:49 기사입력 2021.07.22 10:4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인호 기자] 코로나19 집단감염으로 조기 귀국한 청해부대에서 확진자 1명이 추가되면서 총 확진자가 271명으로 늘었다.


22일 국방부에 따르면 지난 20일 입국 후 유전자증폭(PCR)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은 뒤 1인 격리 중이던 청해부대 병사 1명이 증상 발현으로 다시 진단검사를 받아 확진됐다.

이에 따라 전체 부대원 301명중 코로나19 확진자는 271명(90%)이 됐다. 나머지 30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사람마다 코로나19 잠복기가 다르기 때문에 추가 확진자가 나올 수도 있는 상황이다.


청해부대 확진자 가운데 경증 환자 3명이 민간병원에 입원하면서 입원 환자는 17명으로 늘었다고 국방부는 전했다.

중증 1명과 중등증 2명을 비롯한 4명은 국군수도병원, 나머지 10명은 국군대전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나머지 254명 가운데 190명은 민간 생활치료센터, 34명은 국방어학원, 음성 판정을 받은 30명은 경남 진해 해군시설에 각각 격리 중이다.


유인호 기자 sinryu007@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오른 미모 공개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