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바이든 "인프라 투자 계획 거래 합의"

최종수정 2021.06.25 02:55 기사입력 2021.06.25 02:55

댓글쓰기

조 바이든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초당파 의원들과 인프라 투자에 대해 대화한 후 발언하고 있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초당파 의원들과 인프라 투자에 대해 대화한 후 발언하고 있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민주·공화 양당의 초당파 의원들이 1조달러 규모의 인프라 투자에 합의했다. 합의 규모는 향후 5년간 9400억달러, 8년 동안에는 1조2000억달러로 알려졌다.



24일(현지시간) 미 언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상원의원들과의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우리는 좋은 만남을 가졌다. 우리는 거래에 합의했다"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어 "누구도 원하는 것을 모두 얻지 못했다. 그들(의원들은)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많은 것을 줬다"라고 부연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이번 합의 규모는 연방정부의 신규 부담액 5790억달러를 포함해 향후 8년간 1조2000억달러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공화 양당의 초당파 의원들은 하루 전 백악관 측과 인프라 투자 규모에 대한 사실상의 합의를 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전 당초 예정에 없던 의원들과의 만남을 백악관에서 가졌다.


CNN 방송은 공화당과 민주당 내 진보 진영 의원들의 동의라는 장애물이 남아있지만, 합의 차체가 이뤄졌다는 것 만으로도 바이든 대통령에게 중요한 정치적 의미가 있다고 전했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日, 실수하고도 금메달"… 체조 은메달에 분노한 中 "日, 실수하고도 금메달"… 체조 은메달에 분...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