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美 해군, 대만해협 통과 구축함 사진 공개...'항행의자유' 강조

최종수정 2021.06.23 15:04 기사입력 2021.06.23 15:0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미 7함대 홈페이지]

[이미지출처=미 7함대 홈페이지]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미 해군이 7함대 소속 구축함이 중국과 대립 중인 대만해협을 통과했다고 사진을 공개, '항행의 자유'를 강조하며 중국을 압박했다. 지난 1월 조 바이든 대통령 취임 후 미 군함이 대만해협을 통과하는 것은 이번이 6번째로 중국은 해군과 공군을 동원한 전면감시로 대응수위를 높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2일(현지시간) 미 해군 서태평양 지역을 담당 중인 7함대는 자체 홈페이지에 올린 보도자료를 통해 알레이버크급 미사일 구축함인 커티스 윌버함이 이날 국제법에 따라 대만해협을 통과했다고 밝혔다. 미 해군은 "이 함정의 대만해협 통과는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을 위한 미국의 약속을 보여준다"며 "미군은 국제법이 허용하는 곳이라면 어디든 날아가고, 항해하고, 작전을 펼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1월 바이든 대통령 취임 이후 미국 군함이 대만해협을 통과한 것은 이번이 6번째로 올해들어 매달 1회이상 통과하고 있다. 중국의 거센 반발에도 미국 구축함은 지난 2월 2차례를 시작으로 3월부터 이달까지 각각 1차례씩 대만해협을 지나고 있다. 1년에 1번 정도 대만해협을 통과했던 과거와 비교하면 크게 빈도가 잦아졌다. 사진과 영상도 이례적으로 공개하면서 중국 측에 대해 경계메시지도 함께 보내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중국 측은 이에 크게 반발하며 감시와 경계를 강화하고 있다. 중국군 동부전구 장춘후이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통해 미국이 구축함 대만해협 통과를 대대적으로 선전하고 있다고 비난하면서 "중국군은 해군과 공군을 동원해 모든 과정을 감시하고 경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는 대만해협 평화와 안정에 심각한 해를 끼치는 행위로 미국이 지역의 안전 위험을 야기하는 최대 제조자임을 보여준 것"이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게 배신감" 폭로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