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실수…관리감독 소홀했다" 조선일보, 성매매 관련 기사에 조국 부녀 그림 올렸다 교체

최종수정 2021.06.24 07:29 기사입력 2021.06.24 06:45

댓글쓰기

성매매로 피해자 유인해 금품 훔친 혼성 절도단 기사
"조국 씨 부녀와 독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

성매매 관련 기사에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조 전 장관의 딸을 연상시키는 일러스트를 올린 한 언론 보도. / 사진=페이스북

성매매 관련 기사에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조 전 장관의 딸을 연상시키는 일러스트를 올린 한 언론 보도. / 사진=페이스북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주형 기자] 조선일보가 성매매로 유인해 금품을 훔친 혼성 절도단 기사에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딸 조민 씨가 묘사된 일러스트를 사용한 것에 대해 관리 소홀을 인정, 고개를 숙였다.


조선일보는 23일 "조선닷컴은 지난 21일 오전 5시 '성매매 유인해 지갑 턴 3인조' 제하의 기사에서 여성 1명, 남성 3명이 등장하는 일러스트를 사용했지만 이 일러스트가 '조국 씨와 조민 씨를 연상시킨다'는 이야기를 듣고 2시간30분 후 다른 일러스트로 교체했다"고 밝혔다.

이어 "담당 기자는 일러스트 목록에서 여성 1명, 남성 3명이 등장하는 이미지만 보고 서민 교수의 기고문 내용은 모른 채 이를 싣는 실수를 했고, 이에 대한 관리 감독도 소홀했다"며 "조국 부녀와 독자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1일 조선일보에 올라온 이 기사 일러스트에는 검은색 모자를 눌러 쓴 여성이 휴대전화를 귀에 대고 있는 그림이 게재됐다. 이 그림은 조 전 장관 딸인 조 씨가 과거 언론에 포착됐을 때 인상착의와 비슷했다.


또 그림 중앙에 서있는 정장 입은 남성의 뒷모습에 대해서도 최근 출간된 조 전 장관의 저서 '조국의 시간'에 쓰인 그림과 흡사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현재 이 일러스트는 다른 그림으로 교체된 상태다.

이에 대해 조 전 장관은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 딸 사진을 그림으로 바꾸어 성매매 기사에 올렸다. 이 그림 올린 자는 인간인가"라고 질타했다.


이어 "그림 뒷쪽에 있는 백팩을 든 뒷 모습의 남자는 내 뒷모습으로 보이는데 이는 왜 실었나"라며 "교체되기 전 문제 그림을 올린 사람이 누구인지 밝혀달라. 기자, 취재부서, 팀장, 회사 그림 디자이나, 편집 책임 기자 등 한 명인지 복수 공모인지도 알려달라"고 요구했다.


누리꾼들 또한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도가 지나쳤다"며 비판을 쏟아냈다. 이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조선일보를 폐간시켜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오른 미모 공개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