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박근혜 내곡동 자택, 8월에 공매… 감정가 31억6000만원

최종수정 2021.06.22 15:44 기사입력 2021.06.22 11:01

댓글쓰기

공매 진행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 자택 전경(사진=지지옥션)

공매 진행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 자택 전경(사진=지지옥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류태민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서울 서초구 내곡동 자택이 8월중 공매 입찰에 부쳐진다.


22일 법원경매 전문기업인 지지옥션에 따르면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는 박 전 대통령 자택에 대해 오는 8월 9일부터 사흘간 첫 공매 입찰을 실시한다. 최초 공매가격은 31억6554만원이다. 공매 위임 기관은 서울중앙지검이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이 벌금과 추징금을 자진납부하지 않자 지난 3월 압류를 집행했다.

박 전 대통령이 2017년 4월 28억원에 매입한 이 집은 406㎡의 부지에 지하1~지상2층, 연면적 571㎡로 지어진 단독주택이다. 구룡산 자락에 인접한 단독주택 단지 내에 자리를 잡고 있다.


다만 이번 공매에서 새 주인을 찾을지 여부는 미지수다. 이주현 지지옥션 선임연구원은 “공매 절차는 경매에서 활용되는 인도명령 신청제도가 없기 때문에 한층 더 복잡한 명도소송을 해야만 주택을 인도받을 수 있다”며 “박 전 대통령이 수감 중인 상황을 고려하면 주택 인도에 상당한 기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했다. 최초 공매에서 유찰될 경우 최저입찰가를 10% 낮춘 후 일주일 뒤 다시 입찰을 진행한다.


류태민 기자 right@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박군 "장윤정, 고기 사주고 용돈까지 줘…탈모약 사 먹었다" 박군 "장윤정, 고기 사주고 용돈까지 줘…탈모...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