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어린 손주 앞날 걱정돼" 조현병 앓던 딸 살해한 70대 父 자백

최종수정 2021.06.20 19:50 기사입력 2021.06.20 19:50

댓글쓰기

해당 사건과 관련 없는 이미지

해당 사건과 관련 없는 이미지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황수미 기자] 지난 4월 경북 포항에서 조현병을 앓던 40대 딸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70대 아버지가 "딸의 증세가 악화해 어린 손주의 앞날이 걱정됐다"며 범행 동기를 밝혔다. 그러면서 "나이가 많은 나와 아내가 먼저 죽으면, 딸이 손주 인생에 해가 될 것 같아 그랬다"고 말했다.


20일 대구지검 포항지청과 경북 포항북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A(78)씨는 지난 4월20일 대낮에 자신의 집에서 함께 살고 있던 40대 딸을 살해했다. A씨는 미리 준비한 노끈으로 딸의 목을 졸라 숨지게 한 뒤 마대에 담았다. 딸의 사체는 집 근처 야산에 묻을 계획이었다. A씨의 부인도 거들었다.

부부는 야산에 큰 구덩이를 팠지만, 사체를 옮기는 일이 수월치 않아 결국 장의사를 불렀다. 이들은 장의사에게 "자고 일어나니 딸이 죽었다"며 매장을 부탁했다. 하지만 장의사는 이를 거절했다. 장의사는 "집에서 병으로 죽어도 경찰에 신고해야 한다"며 절차를 알려준 뒤 돌아갔다.


이에 A씨는 다음날 112에 전화를 걸어 딸의 사망 사실을 신고하면서도 "자고 일어나니 딸이 죽어있었다"며 자신의 범행 사실을 숨겼다. 이후 출동한 경찰은 사체의 목 졸린 흔적을 발견하고 A씨를 추궁해 자백을 받아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딸의 조현병 증세가 점점 악화됐고, 손주의 앞날이 걱정돼 살해했다"며 "나이가 많은 나와 아내가 먼저 죽으면 딸이 손주 인생을 망치게 할 것 같아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지난 2013년 조현병 진단을 받은 A씨의 딸은 약 5년 전부터 자신의 자녀와 함께 친정에 들어와 산 것으로 전해졌다.

황수미 인턴기자 choko216@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오른 미모 공개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