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2018년 교통혼잡비용 67조7000억원…GDP의 3.6%

최종수정 2021.06.16 19:45 기사입력 2021.06.16 19:45

댓글쓰기

2018년 교통혼잡비용 67조7000억원…GDP의 3.6%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2018년 전국의 교통혼잡비용이 67조원을 넘어 명목 국내총생산(GDP)의 3.6%를 차지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6일 한국교통연구원에 따르면 2018년 전국 교통혼잡비용은 67조7631억원으로, 전년보다 13.7% 증가했다.

교통혼잡비용은 교통혼잡으로 발생하는 다양한 형태의 손실을 화폐가치로 환산한 것으로, 차량운행 비용과 시간가치 비용으로 구성된다.


연도별 교통혼잡비용은 2016년 55조8595억원, 2017년 59조6193억원, 2018년 67조7631억원으로 매년 약 10%씩 증가세를 보였다.


GDP 대비 교통혼잡비용은 3.6%로 미국(0.9%), 영국(0.4%), 독일(0.2%) 등 주요국보다 훨씬 높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수도권 교통혼잡비용이 35조4천246억원으로, 전체의 52%를 차지했다. 이어 특·광역시 14조8천388억원(22%), 기타 시·도 17조4천997억원(26%) 순이었다.


교통연구원은 자동차 등록 대수 증가, 1가구 2∼3차량 보편화, '나 홀로 차량' 증가 등으로 교통혼잡이 갈수록 심각해지는 것으로 분석했다.


이번 교통혼잡비용은 차량 위치정보 시스템(GPS) 빅데이터를 활용해 전국 도로 중 약 95% 도로를 대상으로 비용을 추산했다고 교통연구원은 설명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오른 미모 공개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