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서울 코로나19 확진자 오후 6시까지 164명 확진

최종수정 2021.06.12 18:32 기사입력 2021.06.12 18:3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서울시는 토요일인 12일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18시간 동안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164명이라고 밝혔다.


같은 시간대로 비교해 전날(11일) 189명보다 25명 적고, 지난주 같은 요일(5일) 163명보다 1명 많다. 하루 전체 확진자 수는 11일 208명, 5일 179명이었다.

최근 2개월여간 서울의 하루 확진자 수는 대체로 주중 평일에는 200명 이상이다가 검사 건수 감소의 영향을 받는 주말·공휴일·주초에는 200명 미만으로 주춤해 전체로는 일평균 200명 안팎에서 오르내리는 양상을 유지하고 있다.


최근 보름(5월28일∼6월11일) 서울의 일평균 확진자 수는 191명, 일평균 검사 인원은 3만594명이었다. 평균 확진율은 0.6% 수준이었다. 이 기간 하루 검사 인원은 평일에는 3만3000∼3만8000명, 토요일에는 2만2000∼2만5000명, 일요일에는 1만5000∼1만7000명 범위 내에서 오르내렸다.


이날 오후 6시까지 서울에서 파악된 당일 신규 확진자 중 해외 유입이 1명이었고 나머지 163명은 국내 감염이었다.

진행중인 집단감염에서 신규 확진자로 동대문구 직장(6월 발생) 13명, 영등포구 직장(6월 발생) 3명, 송파구 가락시장(5월 발생) 2명 등이 나왔고, 기타 병원·요양시설 관련으로 3명이 추가됐다.


집단감염으로 별도 관리되지 않는 신규 확진자 중에서는 선행 확진자 접촉이 확인된 경우가 70명, 감염경로가 불명확해 조사중인 경우가 72명이었다.


이와 함께 더불어민주당 안규백 의원의 지역구 사무실인 '동대문구 직장'에서는 관련 누적 확진자가 사흘간(10∼12일) 28명 나왔다.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안 의원은 10일 확진됐다.


이날 오후 6시 기준 서울의 누적 확진자 집계치는 4만6466명이었다. 이날 전체 확진자 수는 다음날인 13일 0시 기준으로 정리돼 오전에 발표된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오른 미모 공개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