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식품업계, 지역 농가와 상생 전략

최종수정 2021.06.12 10:00 기사입력 2021.06.12 10:00

댓글쓰기

사진=오비맥주 한맥

사진=오비맥주 한맥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문혜원 기자] 식품업계는 농부들과의 직접 계약 체결, 계약 재배 확대 등 지역 농가와의 상생 전략을 다양한 방법으로 모색하고 있다.


11일 ‘이연에프엔씨’는 최근 홍성 한우를 활용한 축산물 가공품 개발을 위해 홍성군청, 홍성한우를 생산하고 있는 아토한우영농조합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의 목적은 우수한 축산 품질을 자랑하는 홍성 한우를 활용해 HMR(가정간편식) 및 선물세트 등을 개발·판매하기 위함이다.


이연에프엔씨는 공급 받는 홍성 한우로 ‘한우사골곰탕, ‘설렁탕’ 등 7종의 HMR제품을 개발·판매할 예정이다.


‘오비맥주’의 경우 올해 초 국내산 쌀을 사용한 ‘한맥(HANMAC)’을 출시해 지역 농가와의 상생을 실천하고 있다. 최상의 맛과 품질을 유지하기 위해 지역 농부들과 직접 계약을 체결하고 100% 국내산 고품질 쌀 만을 사용해 한국적인 맛을 탄생시켰다. 이를 통해 우리 쌀에서 나오는 상쾌한 풍미를 소비자들에게 알리는 동시에 국내산 쌀을 활용한 대한민국 대표 맥주로 자리매김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었다.

‘CJ프레시웨이’는 국내 농가 지원과 판로 개척을 위해 계약 재배 지역을 확대했다. 기존 27개 지역에 이어 올해 충남 예산, 경북 영양, 강원 영월 등 7개 지역을 추가, 전국 34개 지역으로 계약재배를 확대해 계약재배 면적만 축구 경기장 크기의 약 80배에 달한다. 농산물 품목 또한 20개로 늘었다.


CJ프레시웨이는 계약재배를 통해 외부 가격 등락이나 판로 걱정 등 환경 변화에 대한 안정적인 대처와 함께 농가 소득 증진에 기여할 방침이다.


문혜원 기자 hmoon3@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소유진과 스킨십 하나" 질문에 백종원 "나 몇년 됐지…" "소유진과 스킨십 하나" 질문에 백종원 "나 몇...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