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SK케미칼, 中 폐플라스틱 리사이클 기업 지분 10% 인수

최종수정 2021.05.17 09:05 기사입력 2021.05.17 09:05

댓글쓰기

케미칼 리사이클 원료 생산 능력 2만t 확보

SK케미칼, 中 폐플라스틱 리사이클 기업 지분 10% 인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황윤주 기자] SK케미칼이 세계 최초 케미칼 리사이클 코폴리에스터(PETG) 상업화를 위해 중국 폐플라스틱(PET) 리사이클 업체에 투자한다.


SK케미칼은 폐페트(PET)을 화학적으로 분해하는 기술 및 설비를 가진 중국 슈예(Shuye)에 230억원을 투자해 10%의 지분을 취득하고 케미칼 리사이클 원료 생산 능력 2만t 구매권한(Off-take)을 확보했다고 17일 밝혔다. 이 투자를 통해 케미칼 리사이클 원료 및 케미칼 리사이클 페트(PET) 관련 제품의 한국시장 독점권도 확보했다. 세계 각국의 일회용품 줄이기와 재생원료 사용확대 정책에 따라 급증하는 친환경 패키징 시장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내려진 결정이다.

최근 SK케미칼은 3분기에 케미칼 리사이클 코폴리에스터 '에코트리아(ECOTRIA) CR'을 출시하고 리사이클 제품 판매 비중을 2025년 50%까지 확대한다는 계획을 발표하고 관련 계획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현재 폐페트(PET)를 재활용하는 방법은 ‘물리적 재활용’과 ‘케미칼 리사이클’로 나뉜다. ‘물리적 재활용’은 수거된 PET병 등을 잘게 분쇄해 가공한 재생원료(PCR: Post-Consumer Recycled)를 섞어 사용하는 방법이다. ‘케미칼 리사이클’은 플라스틱을 분해시켜 순수한 원료 상태로 되돌려 고분자인 플라스틱을 제조하는 기술로 ‘물리적 재활용’에 비해 플라스틱 제품의 품질 저하없이 반복해서 재활용이 가능한 장점을 가지고 있다.


SK케미칼은 ‘에코트리아 CR’이 출시되면 ▲케미칼 리사이클 원료를 사용한 ‘에코트리아 CR’ ▲재활용 페트 원료(PCR)를 사용한 ‘에코트리아 R’ ▲고투명 소재인 ‘에코젠 클라로(Claro)’등 업계 최고 수준의 다양한 친환경 패키징 소재 라인업을 확보하게 된다. 코폴리에스터는 내화학성이 우수하고 두께가 두꺼운 용기를 만들어도 높은 투명성을 가지고 있어 국내외 화장품업체 및 용기 제조 업체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최근 플라스틱 폐기물을 줄이고 다시 재활용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국내외 업체들과 적극적인 협업을 진행중이다.

김응수 SK케미칼 코폴리에스터 사업부장은 "안정적인 원료 확보를 통해 케미칼 리사이클 코폴리에스터(PETG) 생산기반 구축하고 케미칼 리사이클 페트(CR PET) 신규사업 기회도 동시에 확보하게 된 것"이라며 "세계 최초 케미칼 리사이클 코폴리에스터 상업 생산 성공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친환경 플라스틱 시장 확대에 대비하여 코폴리에스터 생산설비 증설을 6월 말 완료하고 케미칼 리사이클 코폴리에스터 생산을 통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체계를 한층 강화할 계획이다.


황윤주 기자 hyj@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구라, 재혼 1년 만에 늦둥이 아빠 됐다…MC그리와 23살차 김구라, 재혼 1년 만에 늦둥이 아빠 됐다…MC...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