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인도서 귀국하면 감옥행" 번복한 호주 정부, 그래도 확진자는 "NO"

최종수정 2021.05.17 03:00 기사입력 2021.05.17 03:00

댓글쓰기

지난 15일(현지 시각) 인도에서 출발한 호주 콴타스항공의 여객기가 탑승객 80명을 싣고 북부 노던주에 있는 다윈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사진제공=BBC]

지난 15일(현지 시각) 인도에서 출발한 호주 콴타스항공의 여객기가 탑승객 80명을 싣고 북부 노던주에 있는 다윈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사진제공=BBC]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황수미 기자] 호주 정부가 심각한 코로나19 확산세를 보이는 인도에서의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인도에 체류 중인 자국민과 영주권자들의 귀국을 막았다가 "국민을 버렸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자 이를 번복했다. 이후 지난 15일(현지 시각) 호주에 인도발 첫 귀국 항공편이 도착했다고 BBC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인도에서 출발한 호주 콴타스항공의 여객기가 탑승객 80명을 싣고 북부 노던주에 있는 다윈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원래 이 비행기에는 승객 150명이 탑승할 예정이었으나, 나머지 70명이 호주의 규정에 따라 비행기 탑승 전 시행한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아 결국 비행기에 탑승하지 못했다.

이에 일각에서는 항공기 탑승 전 코로나19 음성 증명서를 제출하도록 하는 호주 정부의 엄격한 규정 탓에 귀국을 원하는 다른 사람이 항공편 예약을 하지 못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조시 프라이든버그 호주 재무장관은 이달 내로 예정된 또 다른 귀국 항공편을 통해 더 많은 자국민이 귀국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 말했다. 그는 현지 기자들을 통해 "우리(정부)는 보건 전문가들의 의학적 조언에 따르고 있고, 국내 호주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코로나19 확산이 호주 국민들의 생명과 생계에 얼마나 큰 피해를 가져다줄지 알기 때문에 보건 상황을 유지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적어도 9천5백명의 자국민들이 인도에서 귀국하기를 원하고 있다며 호주 위원회가 이들을 돕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호주 정부는 지난 3일 코로나19 확산세가 심각한 인도에서의 유입 차단을 위해 인도에서 체류한 자국민의 귀국을 일시적으로 금지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정부는 인도에 체류 중이거나 14일 이내로 체류했던 호주 국적자와 영주권자를 대상으로 귀국을 금지했고, 이를 어기면 벌금형 또는 최고 5년의 징역형을 받는다고 알렸다.


이와 관련해 일각에서 "입국을 막은 정부 조치는 '차별적인 조치'"라는 반발이 나왔다. 당시 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 관계자는 "터무니없는 조치"라면서 "인도에서 귀국하는 호주인을 교도소에 보내거나 냉정하게 처벌하려 하는 대신 안전하게 격리할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비판했다. 계속해서 비판 여론이 거세지자 호주 정부는 정책을 번복해 자국민의 귀국을 허용했다.


황수미 인턴기자 choko216@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