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싱가포르 방역 조치 강화…외부 모임 허용 인원 2명 이하로

최종수정 2021.05.14 15:54 기사입력 2021.05.14 15:54

댓글쓰기

[사진 제공= EPA연합뉴스]

[사진 제공= EPA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싱가포르 정부가 14일 코로나19 방역 조치를 다시 강화했다.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시 늘고 있기 때문이다.


범정부 코로나19 태스크포스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오는 16일부터 외부 모임 허용 인원을 기존 5명에서 2명으로 줄이고, 식당 내 취식도 금지하는 것을 골자로 한 코로나19 확산 방지책을 발표했다고 일간 스트레이츠 타임스 등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실내 취식 금지에 따라 식당과 푸드코트, 거리 노점상들은 배달 또는 포장만 허용된다. 결혼 피로연도 금지된다. 손님들이 한 가정을 방문할 수 있는 횟수도 기존 하루 다섯 차례에서 두 차례로 줄었다.


사업주들은 재택근무가 가능하다면 재택근무를 하도록 해야 한다. 과격한 실내 운동이나 얼굴 마사지 등도 금지된다.


내달 13일까지 지속되는 이번 조치는 창이공항이 집단감염 온상으로 드러난데다,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도 증가해 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커지는 상황에서 나왔다.

태스크포스를 이끄는 로런스 웡 교육부 장관은 화상 기자회견에서 많은 싱가포르인이 지난 몇 주간 창이 공항을 방문했을 것이기 때문에 보다 강력한 예방 조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웡 장관은 또 "모든 시민에게 가능한 한 많이 집에 머물고, 불가피한 이유가 있을 때만 외출할 것을 권한다"고 말했다.


창이공항 관련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 현재 46명으로, 11개 집단감염원 중 가장 많다. 특히 전날엔 신규확진자 32명 중 지역감염 사례가 24명으로 지난해 7월11일 이후 가장 많았다.


코로나19 지역감염 증가는 싱가포르가 이달 말부터 국경 문을 조금씩 열려던 가운데 나와 우려가 더 커지고 있다.


싱가포르와 홍콩이 오는 26일부터 시행하려던 트래블 버블도 연기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트래블 버블은 코로나19 음성판정을 받은 사람에 한해 격리 없이 양측을 오갈 수 있는 항공 여행 정상화 조치를 뜻한다.


내달 초 아시아안보회의인 '샹그릴라 대화'가, 오는 8월에는 세계경제포럼(WEF) 연차총회가 싱가포르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충격 고백' 홍석천 "유부남이었던 전 남친…바람나 결별" '충격 고백' 홍석천 "유부남이었던 전 남친…...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