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공군, 일 항공자위대와 합동훈련할까

최종수정 2021.05.13 09:08 기사입력 2021.05.13 09:08

댓글쓰기

레드플래그 알래스카(Red Flag Alaska) 훈련에 참가하기 위해 서산기지를 출발해 공중급유를 받으며 미 알래스카 주 아일슨 공군기지에 도착한 대한민국 공군이 본격적인 훈련에 돌입했다.

레드플래그 알래스카(Red Flag Alaska) 훈련에 참가하기 위해 서산기지를 출발해 공중급유를 받으며 미 알래스카 주 아일슨 공군기지에 도착한 대한민국 공군이 본격적인 훈련에 돌입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양낙규 군사전문기자]공군이 내달 미국 알래스카에서 열리는 다국적 연합공군훈련에 3년 만에 참가할 것으로 보인다. 우리 공군의 이번 레드플래그 참가가 확정되면 2018년 이후 처음이다. 지난해에는 코로나19로, 2019년에는 KF-16 추락으로 동일계열 전투기 비행이 중지되면서 각각 참가하지 못했다.


13일 미 7공군사령부에 따르면 내달 10일부터 25일까지 알래스카에서 '레드플래그 21-2'(Red Flag-Alaska 21-2) 훈련이 실시된다. 이 훈련에는 1500여 명의 병력과 100여 대의 항공기가 동원된다.

7공군은 "미국 외에도 일본 항공자위대와 대한민국 공군 소속 병력이 참가할 예정"이라며 "참가국간 비행 전술과 기량, 연합작전 절차 등의 연습을 통해 상호운용성을 향상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공군내부에서는 참가여부에 대해 최종 결정을 내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는 한미 외교·국방장관(2+2) 회의에서 한일 군사교류 재개 의지를 밝힌 바 있다. 이 때문에 일본 항공자위대도 참여하는 이번 훈련에 참가할 것이란 예측이 우세하다.



올해 레드플래그 훈련에 참여하는 각국의 전투기와 수송기 등 항공기는 알래스카의 아일슨 공군기지와 엘멘도르프-리처드슨 합동기지에서 이·착륙을 한다. 미국 태평양공군사령부가 주관해 1975년 시작된 '레드플래그'는 과거엔 전투기나 방공망이 없는 무장세력을 상대로 제공권을 확보한 상태에서 벌이는 전투를 상정해 진행됐지만, 10여 년 전부터는 지대공 미사일 등 방공망을 갖춘 적과 싸우는 시나리오로 전환된 것으로 알려졌다.



양낙규 군사전문기자 if@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장희, 울릉도 집공개 "축구장 6개 합친 크기" 이장희, 울릉도 집공개 "축구장 6개 합친 크기...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