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캔서롭, 새로운 산전·산후 유전체 검사서비스 ‘지놈체크’ 출시…"영업채널 확대"

최종수정 2021.05.12 10:05 기사입력 2021.05.12 10:0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분자진단 기반 글로벌 정밀의료기업 캔서롭 은 다음달 1일 산전·산후 및 성인 대상의 유전체 진단서비스 ‘지놈체크(GenomeCheck)’를 새롭게 출시한다고 12일 밝혔다.


캔서롭은 국내 유전체 검사 분야 1위라는 경쟁력을 바탕으로 더욱 향상된 유전체 검사서비스를 제공하고자 검사서비스의 명칭을 ‘지놈체크’로 변경하고 영업채널을 확장한다.

기존 영업대행 파트너사였던 보령바이오파마와 관련 독점 계약을 오는 31일부로 종료한다. 국내 다양한 전문수탁기관으로 영업채널을 넓힐 계획이다.


캔서롭 관계자는 “검사서비스의 명칭과 영업채널의 변경만 있을 뿐 기존과 동일한 검사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라며 “새 영업채널인 국내 굴지의 전문수탁기관들을 통해 검체 관리 등에 있어 더욱 안전하고 향상된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수탁검사기관들과 협업을 통해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지놈체크’ 런칭을 추진하고 있다”며 “코로나19 진단키트 영업을 통해 확보한 해외 파트너사와 함께 10여개 국가에서 사업타당성을 검토 중에 있다”고 밝혔다.

캔서롭은 국내 최초로 산전 및 산후 단계 다양한 유전체 검사서비스를 개발해 G-스캐닝, G-스캐닝 플러스, 더맘스캐닝, 더맘스캐닝 플러스 등의 검사서비스를 제공해왔다.


40여만 건 이상의 임상 유전체분석 CMA(Chromosomal MicroArray, 염색체 마이크로어레이) 및 NGS(Next Generation Sequencing, 차세대 염기서열분석) 검사서비스를 수행해 국내 최대 규모의 유전체 분석 DB를 구축했으며 관련 수십여 건의 국내외 학술지 출간 및 특허를 출원했다.


새로운 브랜드명인 ‘지놈체크’는 ‘지놈체크’라는 대표 브랜드명에 G, M 등의 글자를 붙여 검사의 목적을 알 수 있게끔 했다. 기존 G-스캐닝 서비스는 ‘지놈체크 G’, 더맘스캐닝은 ‘지놈체크 M’과 같은 개별 브랜드로 재정비했다.


산후 검사인 ‘지놈체크 G’ 서비스는 임상 유전체 분석 CMA를 이용하여 신생아 및 소아의 염색체 이상을 분석하는 검사로 염색체의 수적, 구조적 이상으로 인해 발생하는 다양한 선천적 기형이나 염색체 이상 질환 등을 확인할 수 있다.


또 산전 검사인 ‘지놈체크 M’은 비침습적 방식을 통해 임산부 혈액 내에 존재하는 세포 유리 태아 DNA(Cell-free fetal DNA)를 NGS로 분석해 최대 123가지 염색체의 수적 이상을 확인하는 검사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의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정호연 '과감한 모델 화보' [포토] 설현 '통통 튀는 화보' [포토] 손미나 '50세라니 안 믿겨'

    #스타화보

  • [포토] 조이 '완벽한 비율' [포토] 손나은 '몽환 섹시미' [포토] 현아 '몽환적인 분위기'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