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이달 20일에 2차 반도체 업계 회의 개최

최종수정 2021.05.11 07:28 기사입력 2021.05.11 07:28

댓글쓰기

블룸버그통신 보도
지나 러만도 상무부 장관이 주도
삼성전자·TSMC도 포함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미국 정부가 이달 20일 반도체 업체들을 모아 반도체 공급 부족 문제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블룸버그 통신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지나 러만도 상무부 장관이 삼성전자, TSMC, 구글, 아마존, 제너럴 모터스, 포드 자동차 등 반도체와 자동차 업체, 인터넷 관련 기업들을 회의에 초대했다고 전했다.

블룸버그는 상무부가 초대장에 반도체 및 공급망 문제에 관한 대화를 위해 반도체 제조사와 소비 기업들을 초대한다고 언급했다고 소개했다.


미국 백악관은 국가안보실을 중심으로 지난달 반도체 기업을 소집해 반도체 부족 사태에 대한 해법을 모색했다. 당시 회의에는 조 바이든 대통령이 참석해 실리콘 웨이퍼를 들어 보이며 반도체 공급망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통신은 이번 주에 각 기업이 사전에 모여 이번 회의 의제를 모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달 회의에 앞서는 인텔이 200억 달러를 투자해 미국에 반도체 공장을 건설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러만도 장관은 하루 전 CBS 방송과의 인터뷰에서도 반도체 부족 문제 해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러만도 장관은 반도체 공급망 문제를 어느 정도 우려하느냐는 질문을 받자 "중대한 요소이고 중대한 우려"라면서 "공급망의 지장이 전반적으로 벌어지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내가 초점을 둔 영역은 반도체 산업"이라면서 "수십 년간 우리는 미국이 뒤처지게 놔뒀고 미국에서 충분한 반도체를 생산하지 않았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조 바이든 대통령의 500억 달러 반도체 투자 계획이 민간의 500억∼1000억 달러 규모 투자와 맞물려야 한다고 밝혔다.


미국의 목표가 자국 내에서 반도체 생산을 확대하는 것으로 파악되는 만큼 삼성전자와 TSMC의 미국 내 투자 확대 압박도 한층 강화될 가능성이 커 보인다.


반도체 부족은 미국내 고용상황도 압박하고 있다. 미 자동차 업체들은 반도체 부족 부족으로 인해 4월에 고용을 축소, 고용 확대 기대감에 찬물을 부었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