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마통' 줄이는 시중은행들…"가계대출 총량 관리 차원"

최종수정 2021.05.08 09:44 기사입력 2021.05.08 09:44

댓글쓰기

'마통' 줄이는 시중은행들…"가계대출 총량 관리 차원"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KB국민·신한·우리·하나은행 등 국내 4대 시중은행이 지난해부터 일제히 사용률에 따른 마이너스통장 한도 조정 정책에 나섰다. 금융당국이 진행중인 가계대출 관리 강화에 따른 조치로, 당분간 이런 기류는 계속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이다.


8일 은행권에 따르면 신한은행은 전날부터 3000만원 초과 한도의 마이너스통장 연장·재약정 시 약정 기간의 한도 사용률 혹은 만기 3개월 전 한도 사용률이 모두 10% 미만일 경우, 최대 20% 한도를 감액하기로 했다.

앞서 우리은행은 지난달부터 2000만원 초과 마이너스통장 이용 고객 중 한도의 10% 미만을 사용한 고객은 연장·재약정 시 한도를 10% 줄이고, 한도의 5% 미만을 사용한 고객은 한도를 20% 줄이기로 했다. 하나은행도 비대면 신용대출 상품인 ‘하나원큐신용대출’에 한해 마이너스통장 한도 사용 실적이 낮을 경우 한도를 최대 50% 감액할 수 있도록 했다.


KB국민은행은 지난해 7월부터 2000만원 초과 마이너스통장에 대해 만기 전 3개월 평균 대출한도 소진율이 10% 이하면 한도를 20% 축소하고 있다. 다만 NH농협은행의 경우 아직 관련 정책을 시행하고 있지 않다.


은행권에서는 이번 마이너스통장 한도 조정이 가계대출 관리 강화 차원으로 해석하고 있다. 현재 은행들은 금융당국의 권고에 따라 신용대출 한도를 줄이거나 주택담보대출·전세대출의 우대금리를 인하하는 등의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정부는 고액의 신용대출이 부동산 시장에 '빚투'와 '영끌' 자금으로 쓰인다고 보고 지난해 말부터 신용대출 관리 강화를 주문한 상황이다.

그 일환으로 4대 시중은행(신한·KB국민·우리·하나)은 마이너스통장 연장 시 한도를 감액하는 정책을 속속 시행 중이다. 마이너스 통장은 약정액이 대출 잔액으로 잡히기 때문에 총량 규제 상황에서는 관리 부담이 커지기 때문이다.


한 은행권 관계자는 "마이너스통장 한도 조정은 가계 대출 총량 관리 차원"이라며 "또 사용되지 않는 자금을 실사용자에게 공급할 수 있어 당분간 이런 기조는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