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김어준 "보수언론이 '이재명 고졸자 천만원줘서 세계여행 보내자' 완전 왜곡 보도"

최종수정 2021.05.06 10:00 기사입력 2021.05.06 10:00

댓글쓰기

자료화면

자료화면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TBS '뉴스공장' 진행자 김어준이 6일 보수 언론의 '이재명, 대학 안간 사람 천 만원줘서 세계여행 보내자'는 보도에 대해 "이 지사의 주장을 맥락없이 완전히 왜곡한 케이스"라며 비판했다.


김 씨는 이날 방송에서 "(이 지사의)주장하는 바가 정확히 전달이 되고 나서 그 다음에 옳으냐 그르냐를 가지고 시시비비를 가려야 하는데, 이 (보수 언론들의)보도는 주장 자체를 맥락없이 왜곡을 해버린 케이스"라며 "기사를 보면 이재명 지사가 대학 진학을 안한 청년들에게 마치 1천만원을 줘서 세계 여행을 보내게 하자 이렇게 말한 것처럼 보도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하지만 "실제로 (이재명 지사가)한 말은 (지난 4일 경기도청에서 열린)'경기도 고졸취업지원협약식'에서 대학생은 대학 다니는 동안 국가나 지차제, 또는 대학으로부터 지원이나 장학금을 받는 등 대학을 갔다는 이유만으로 공적자금이 투입된 지원을 받는다.그렇다면 대학을 다니지 않는 청년들도 같은 정도의 행정지원이 있어야 하는 게 아니냐는 맥락으로 이야기를 했다"고 주장했다.


김 씨는 그러면서 "그래야 고졸자이면서도 취업의 기회가 넓게 열릴 것이 아니냐는 게 이날 (이재명 지사)발언의 요지"라며 "실제로 4년간 대학만 다닌 사람과 그 비용으로 4년간 세계 여행을 한 사람을 놓고 볼 때 둘의 경험 중에 어느 쪽이 더 값진거냐 하는 것 들에 대한 문제를 제기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그러면서 "저는 (이재명 지사의)이런 문제 제기는 아주 잘한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이 발언을 '대학을 안 간 사람은 1천만원을 줘서 세계여행 보내자'로 둔갑을 시켜버리면 그건 왜곡인데, 보수 매체들은 항상 이런 식으로 쓴다. 이러다보니 애초 메시지가 완전히 왜곡됐다"고 재차 비판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