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車반도체 수급난, 한국GM 부평1공장·창원공장 감산

최종수정 2021.04.23 20:06 기사입력 2021.04.23 20:0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차량용 반도체 수급 차질로 일부 공장의 가동을 멈췄던 한국GM이 다음 주 생산 재개 후에도 감산을 이어간다.


23일 한국GM에 따르면 지난 19∼23일 문을 닫았던 부평1공장과 부평2공장은 26일부터 생산을 재개하지만 가동률은 50%로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그간 정상 가동해왔던 창원공장도 다음 달 1일부터 절반만 가동할 예정이다.


한국GM 부평1·2공장은 트레일블레이저, 말리부, 트랙스를, 창원공장은 스파크를 생산하고 있다.


한국GM은 국내 완성차 업체 중 가장 먼저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으로 인한 생산 차질을 겪으며 지난 2월 8일부터 부평2공장의 가동률을 50%로 유지해 왔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