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근로자 휴가지원사업, '내일채움공제'와 손잡는다

최종수정 2021.04.23 08:16 기사입력 2021.04.23 08:16

댓글쓰기

한국관광공사-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업무협약

근로자 휴가지원사업, '내일채움공제'와 손잡는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한국관광공사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 23일 관광공사 서울센터에서 ‘내일채움공제’ 가입기업의 근로자 휴가지원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관광공사에서 주관하고 있는 근로자 휴가지원 사업은 근로자가 20만원을 부담하면 해당 기업과 정부가 각각 10만원을 함께 지원해 적립된 총 40만원을 국내여행 경비로 사용하는 사업이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기업이 부담하는 1인당 10만원의 분담금을 중진공에서 지원하는 게 골자다. 대상은 내일채움공제 가입자 중 총 4000명 규모다.

또 중진공에서는 근로자 휴가지원사업에 참여하는 기업에 성과공유 도입기업의 인증 및 혜택을 부여한다. 공사는 성과공유기업 근로자가 휴가지원사업을 신청하면 추첨을 통해 1인당 1만 포인트를 추가로 지급하는 등의 지원도 실시된다.


근로자 휴가지원사업은 중소기업·소상공인 근로자들의 ‘쉼표가 있는 삶’과 관광복지를 위해 2018년 처음 시작했다. 첫 해 2441개 기업, 2만명으로 시작해 지난해엔 1만1931개 기업, 9만6086명이 참여하는 등 중소기업체들의 주요 복지 제도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또 이번 협약과 같이 공공기관·대기업의 중소기업 상생협력 지원 사례도 꾸준히 늘고 있다. 특히 공기업과 대기업의 동반성장지수 평가시 근로자 휴가지원사업 참여를 통해 가점 실적으로 인정받을 수 있다. 협력사들의 복지향상 및 지방관광 활성화 등 사회적 가치에 기여할 수 있다는 점에서도 긍정적인 사례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지난해엔 건설근로자공제회, 한국서부발전, 농업기술실용화재단 등 19개 기업이 160여개 협력사 직원 1600여 명을 지원했다.

박인식 관광공사 관광복지센터장은 “근로자 휴가지원사업은 내일채움공제와 함께 구직자가 선호하는 ‘중소기업 대표복지 3종 세트’의 하나로 꼽힐 만큼 그 중요성이 높아졌다”며 “코로나19로 올해 사업이 중단된 상태지만 향후 코로나 상황 개선 시 방역 당국과 협의를 통해 추진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