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아시아 증오범죄 방지법 입법 '성큼'‥상원 압도적 찬성 처리

최종수정 2021.04.23 05:33 기사입력 2021.04.23 05:33

댓글쓰기

하원 통과 후 바이든 서명하면 정식 발효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미국 상원이 22일(현지시간) 아시아계 상대 증오 범죄 방지법을 초당적으로 처리했다. 법안은 일부 공화당 의원들의 반발이 예상됐지만, 압도적 찬성으로 통과된 만큼 하원을 거쳐 정식 법안으로 발효될 가능성이 커졌다.

척 슈머 미국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가 뉴욕 맨해튼 코리아 타운에서 아시아계 상대 증오범죄 방지법 추진을 발표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척 슈머 미국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가 뉴욕 맨해튼 코리아 타운에서 아시아계 상대 증오범죄 방지법 추진을 발표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22일(현지시간) 상원은 아시아계를 향한 증오범죄 증가에 대응하기 위해 마련한 이 법안을 표결에 부쳐 94 대 1로 통과시켰다. 상원 절반인 50석을 보유한 공화당 의원들도 대부분 찬성표를 던졌다.


법안은 법무부가 증오범죄 검토를 시행하고, 주와 지방 정부가 온라인으로 증오범죄를 신고할 체계를 확립하며 증오 공격에 대한 인식을 높이기 위해 공공 교육을 확대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주 정부가 증오범죄 신고를 위한 핫라인을 설치하고 증오범죄 식별을 위한 훈련을 개선하도록 보조금을 지원하는 내용도 포함하고 있다.

민주당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는 이번 법 처리에 대해 미국에 너무나 명백한 메시지를 보낸 것이라며 "증오범죄는 용납될 수 없고, 연방 법 집행관들은 이를 탐지하고 억제하기 위해 권한 내 모든 일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슈머 대표는 앞서 뉴욕시 맨해튼 코리아타운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도 아시아계 상대 증오범죄법 처리를 힘주어 강조한 바 있다.


법안은 민주당이 다수당인 하원 통과가 확정적이다. 민주당 소속 낸시 펠로시 하원 의장은 하원이 다음 달 이 법을 처리할 것이라고 예고한 바 있다.

조 바이든 대통령도 이 법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힌 만큼 신속하게 입법 과정이 마무리될 전망이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사실은…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