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준희 관악구청장, 경로당 환경 정비 위해 직접 두 팔 걷은 까닭?

최종수정 2021.04.19 07:11 기사입력 2021.04.19 07:11

댓글쓰기

휴관기간 쌓여있던 묵은 때 벗겨내 쾌적하고 찾아가고 싶은 경로당 환경 조성

박준희 관악구청장이 구립 서원경로당 도배 작업에 참여했다.

박준희 관악구청장이 구립 서원경로당 도배 작업에 참여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박준희 관악구청장, 경로당 환경 정비 위해 직접 두 팔 걷은 까닭?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박준희 관악구청장은 어르신들의 건강한 노후생활 안정을 위해 쾌적하고 찾아가고 싶은 경로당 환경 조성에 두 팔을 걷어붙였다.


어르신들이 대부분의 여가시간을 보내는 생활 밀착형 공간인 경로당은 이용자 대부분 고령자, 다수가 이용하다 보니 시설·비품 관리에 어려움이 있다.

또 코로나19 장기화로 지난해 11월 운영을 중단한 후 4월15일부터 재개관함에 따라 어르신들이 다시 돌아왔을 때 깨끗하고 쾌적한 공간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이번 사업을 진행하게 됐다.


구는 전문 청소업체에 의뢰해 경로당 실내·외 대청소 및 방역소독을 실시, 오염이 심한 도배·장판을 교체하는 등 재개관 준비에 만전을 기했다.


민선 7기 출범과 함께 처음 실시한 경로당 대청소 사업은 어르신을 섬기고 효를 실천하는 구정운영 방향에 따라 시행, 경로당을 이용하는 어르신들의 큰 호응에 힘입어 올해는 더욱 확대·추진하게 됐다.

구는 현재까지 대청소 42개소, 도배·장판 교체 17개소를 실시, 매년 대상 경로당을 늘려가며 지속적으로 환경개선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대청소를 실시한 봉천동의 한 경로당 회장은 “겨우내 비워뒀던 경로당에 구석구석 해묵은 때가 지워지니 속이 아주 시원하다. 코로나19로 불안한 마음도 있었는데 구청에서 이렇게 대청소를 해주니 마음이 한결 가볍고 불안감도 해소돼 너무 감사하다”고 말했다.


박준희 관악구청장은 지난 9일과 12일 구립 서원경로당과 원당경로당 에 방문해 직접 실내·외 대청소 및 도배 작업에 참여했다.


박준희 관악구청장은 “민선7기 출범이후 어르신들의 건강과 복지를 최우선으로 삼고 구정을 운영해 왔다”며 “앞으로도 어르신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건강한 노후 생활을 보낼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쾌적한 경로당 환경 조성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