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지난달 대중 수입액 6개월만에 1000만달러대 회복

최종수정 2021.04.18 20:54 기사입력 2021.04.18 20:5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수환 기자] 북한이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국경 통제를 이어가는 가운데, 지난달 북한의 대중국 공식 수입액이 6개월 만에 1000만달러 대를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중국 세관당국인 해관총서 홈페이지에 따르면 지난달 북한의 대중국 수입액은 1297만8000달러(약 144억9000만원)를 기록, 사실상 교역 중단상태였던 지난 2월의 3000달러(약 335만원)보다 대폭 늘어났다.

이 같은 통계는 북한이 신의주에 수입화물 소독·보관시설 건설을 마무리했고 조만간 중국 랴오닝성 단둥 등을 통해 중국에서 북한으로 화물열차가 들어갈 것이라는 관측이 이어지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북한의 대중국 수입액은 지난해 1월 1억8685만1000달러(약 2087억1000만원)에서 코로나19 여파가 본격화한 지난해 2월 1034만5000달러(약 115억5000만원)로 급감한 바 있다.


이후 교역이 늘면서 지난해 6월에는 대중국 수입이 8767만9000달러(약 979억3000만원)까지 회복했다. 이 시기 간간이 단둥과 북한 신의주 사이를 오가는 화물열차나 트럭 움직임이 목격되기도 했다.

하지만 북한이 코로나19 방역 강화 방침을 밝히면서 지난해 7월부터 수입액이 다시 하락세로 돌아섰고, 열차·차량 흐름도 끊어졌다.


특히 대중국 수입액은 지난해 9월 1888만2000달러(약 210억9000만원)에서 10월 25만3000달러(약 2억8000만원)로 급감하며 1000만 달러 선 아래로 내려왔고, 올해 들어서는 1월 2만9000달러(약 3000만원), 2월 3000달러에 그쳤다.'


한편 북한의 지난달 대중국 수출은 130만8000달러(약 14억6000만원), 수출입을 합한 교역총액은 1428만5000달러(약 159억5000만원)였다.




김수환 기자 ksh2054@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