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작년 전세계 에너지 분야 CO2 20억t 줄어…코로나19로 감소폭 역대 최대

최종수정 2021.04.18 08:47 기사입력 2021.04.18 08:4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세종=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지난해 전 세계 에너지 분야 이산화탄소(CO2) 배출량이 전년 대비 20억t 가까이 줄어 2차 세계대전 이후 역대 최대 규모의 감소량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로 여행, 교통, 생산활동이 위축됐고 화석연료 사용이 줄어들면서 탄소배출도 감소했다.


18일 국제에너지기구(IEA)의 '세계 에너지 리뷰: 2020년 이산화탄소 배출'에 따르면 지난해 전 세계 에너지 분야의 CO2 배출량은 화석연료 수요 감소 등의 영향으로 전년 대비 5.8% 감소한 315t을 기록했다. 전년(334억t) 대비 약 20억t 줄어든 수준이다.

IEA는 "지난해 CO2 배출량 감소분은 인류 역사상 전례가 없는 일"이라며 "전 세계 배출량에서 유럽연합(EU) 전체가 배출하는 총량이 고스란히 사라지는 효과와 같은 수준"이라고 분석했다.


특히 화석연료 수요가 많이 감소했다. 그 중 석유 수요가 도로교통 활동 감소, 항공업종 부진 영향으로 8.6% 줄어들어 감소 폭이 가장 컸다. 이로 인한 CO2 배출량도 12억t 가량 줄었다. 석탄 수요 역시 4% 감소해 CO2 배출량은 6억t 줄었다. 가스 수요 감소에 따른 CO2 배출량 감소량은 2억t이었다.


IEA 분석에 따르면 에너지 분야 중 전력 부문의 탈탄소화가 가속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력 부문의 CO2 배출량은 전년 대비 3.3%, 약 4억5000만t 줄어 역대 최대 규모의 감소량을 기록했다. 코로나19로 전력수요가 줄어들고, 재생에너지 발전량이 늘어난 데 기인했다.


지난해 전 세계 발전믹스에서 재생에너지가 차지하는 비중은 역대 최대인 29%를 차지했다. 역대 석탄발전 비중은 전년의 37%에서 지난해 35%로 하락했고, 가스발전과 원전은 각각 23%, 10%로 전년과 비슷한 수준이었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사실은…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