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유시민 "친문 제3후보설? 뇌피셜…남의 인생 '장난감 말' 취급 말라"

최종수정 2021.04.17 17:33 기사입력 2021.04.17 14:07

댓글쓰기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지난 16일 유튜브 알릴레오 북스에서 자신의 정계 복귀설에 관해 이야기 하고 있다. [사진=유튜브 '알릴레오 북스' 캡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지난 16일 유튜브 알릴레오 북스에서 자신의 정계 복귀설에 관해 이야기 하고 있다. [사진=유튜브 '알릴레오 북스'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황수미 기자] 내년 대선을 앞두고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정계 복귀설이 흘러나오고 있는 가운데 유 이사장이 이와 관련해 "근거 없는 주장"이라며 선을 그었다.


유 이사장은 지난 16일 유튜브 '알릴레오 북스'에서 최근 자신을 둘러싼 정계 복귀설과 관련해 "지금도 (정계 은퇴 선언했던) 그 생각 그대로다. 앞으로도 그럴 것이고 다시 선거에 나가거나 정부에서 일하거나 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자신이 2013년 정계 은퇴를 선언했던 점, 노무현재단 이사장에 취임하며 선출직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밝힌 점을 재차 강조하며 "(정계 복귀설은) '뇌피셜'(근거 없는 주장)이다. 자기들 나름대로는 이런저런 근거를 대면서 이야기를 하지만 다 근거가 없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남의 인생도 소중히 여겨주면 좋겠다"며 "남의 인생을 장난감 말 움직이듯이 그렇게 하는 건 너무한 거 같다"고 덧붙였다.


그는 일각에서 '친문 제3후보'로 분류되는 데 대해서도 "모욕적인 표현"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을 정치적으로 지지하고 인간적으로 존경하는 시민들이 다음번 대통령 후보를 결정할 때 평소 문 대통령과의 친분과 인연으로 선택한다는 전제를 까는 것"이라고 말했다. '친문 제3 후보론'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지지율이 압도적인 상황에서 '친문' 성향의 새로운 후보가 민주당 내부에서 나와줘야 한다는 내용이 골자다.

최근 출간된 '유시민 스토리'라는 책에 대해선 자신도 언론 보도를 통해 해당 책이 출간되었음을 알게 되었다고 말했다. 또한 자신에 관해 다룬 책이지만 "책을 쓴 작가분, 쓰게 된 이유나 경위, 책의 판매 등은 모두 저와 무관하다"라고 설명했다.




황수미 인턴기자 choko216@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