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찰, '옷가게 직원 폭행' 주한벨기에 대사 부인 조사(종합)

최종수정 2021.04.15 16:37 기사입력 2021.04.15 16:37

댓글쓰기

용산경찰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용산경찰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경찰이 피터 레스쿠이에 주한벨기에 대사의 부인이 폭행 혐의로 경찰 조사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15일 서울 용산경찰서에 따르면 레스쿠이에 대사 부인 A씨는 지난 9일 서울의 한 옷가게에서 직원의 뺨을 때린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서울 용산구의 한 옷가게에서 판매하는 옷을 입어보고 구매하지 않고 나갔다. 당시 A씨가 입고 왔던 옷도 매장에서 취급하던 제품이었다. 이를 오해한 직원이 구매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A씨를 따라나섰다.


A씨가 입고 있는 옷이 매장 제품이 아니라는 걸 확인한 직원은 '죄송하다'고 말하고 매장으로 돌아왔다. 하지만 기분이 상한 A씨는 다시 매장 카운터로 와 이 점원의 어깨를 잡고 실랑이를 벌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자 B씨는 실랑이를 말리던 중 A씨에게 뺨을 맞았다. 폭행 당한 B씨의 왼쪽 볼은 부어오르고 왼쪽 눈 실핏줄이 빨개질 정도로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외교관계에 관한 빈 협약'에 따라 우리나라에 파견된 외교사절과 그 가족은 면책특권 대상이다. 해당 사건은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될 가능성이 높다.

경찰 관계자는 "통상적인 절차에 따라 사건 경위를 파악하는 등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