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3년만에 돌아온 기아 '더 뉴 K3'…내·외장 첫 공개

최종수정 2021.04.14 08:58 기사입력 2021.04.14 08:58

댓글쓰기

미래지향적·스포티한 디자인 방점
첨단 운전자 보조시스템·편의사양 확충

3년만에 돌아온 기아 '더 뉴 K3'…내·외장 첫 공개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기아 '더 뉴 K3(The new K3)'가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기아는 준중형 세단 K3의 상품성 개선 모델인 더 뉴 K3의 내·외장 디자인을 최초 공개한다고 14일 밝혔다. 더 뉴 K3는 기아가 지난 2018년 2월3일 K3 출시 이후 3년 만에 선보이는 모델이다.

더 뉴 K3는 미래지향적이고 스포티한 디자인, 최신 안전·편의사양 등이 특징이다. 우선 전면엔 슬림한 전조등과 라디에이터 그릴을 적용해 넓어 보이는 이미지를 연출했으며, 그릴에서 전조등으로 이어지는 역동적인 느낌의 크롬 가니쉬로 입체감을 살렸다.


또 방향지시등을 전조등에 통합, 간결한 이미지를 전달하며 속도감을 형상화 한 주간주행등 탑재로 세련된 느낌을 강조했다. 아울러 전투기 날개를 연상케하는 범퍼 하단부로 날렵한 인상을 구현했다.


후면은 가로 지향적 디자인에 입체감을 더해 안정적이면서 스포티한 감성을 구현해 내는데 집중했고, 속도감을 형상화 한 디자인을 후미등에도 적용해 전면부와의 통일성을 꾀했다. 이외 새 외장색으로 추가된 미네랄 블루는 역동적인 느낌을 강조한다.

3년만에 돌아온 기아 '더 뉴 K3'…내·외장 첫 공개 썝蹂몃낫湲 븘씠肄


내장 디자인에선 10.25인치 대화면 유보(UVO) 내비게이션과 10.25인치 클러스터를 탑재, 운전자의 시인성을 높이는 동시에 하이테크한 이미지를 구현했다. 네비게이션 부분엔 터치 스위치를 적용해 운전자 중심의 쾌적한 드라이브 환경을 조성했다. 아울러 신규 내장색으로는 고급차량에서 주로 사용하는 높은 채도의 오렌지 브라운 컬러를 추가, 고급스러우면서도 젊은 이미지를 연출했다.

기아는 더 뉴 K3에 첨단 운전자 보조시스템과 편의사양도 대거 탑재했다. 구체적으론 고속도로 주행보조(HDA), 차로 유지 보조(LFA),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NSCC) 등의 보조 시스템,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BCA), 안전 하차 경고(SEW), 운전자 주의 경고(DAW), 후방 모니터(RVM),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RCCA) 등 안전사양이 있다.


아울러 전자식 주차 브레이크(EPB), 원격 시동 스마트키, 내비게이션 무선 업데이트(OTA), 후석 승객 알림(ROA) 기능 등 편의성도 향상됐다.


기아 관계자는 "이번에 공개한 더 뉴 K3는 스포티하면서 세련된 이미지를 강조해 디자인 완성도를 높이고 고객들이 선호하는 최신 안전 및 편의사양을 대거 적용했다"며 "더 뉴 K3가 고객들의 일상에 새로운 영감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