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환율 하락시 보험금 줄어드는 달러보험, 4년 새 가입자수 11배 폭증

최종수정 2021.04.13 09:13 기사입력 2021.04.13 09:12

댓글쓰기

김병욱 의원, 외화보험 가입자수 4년새 1045% 급증
재태크 수단으로 인식되지 않도록 금융당국 노력 필요

환율 하락시 보험금 줄어드는 달러보험, 4년 새 가입자수 11배 폭증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환율금리변동에 따라 납입 보험료와 보험금이 달라지는 외화보험 가입자가 4년 만에 11배 넘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환율이 오를 경우 납입 보험료가 오르고 환율이 떨어지면 받을 보험금이 줄도록 설계된 외화보험은 보험금 지급 시점이 특정돼 있어 해지시 환급금액이 원금보다 적을 수 있기 때문에 소비자 주의가 필요한 상품이다.

13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보험사별 외화보험상품 보험계약자수 및 증감’에 따르면 외화보험 계약자수가 4년 새 1045%증가했다. 2017년 1만4475명에서 지난해 16만5746명으로 11배 가량 급증했다.


외화보험은 원화보험과 상품구조는 같지만, 보험료 납부와 보험금 지급 그리고 해약환급금까지 모두 외국통화로 이뤄지는 상품이다.


외화보험 가입자수는 최근 3년 간 매년 평균 146%씩 증가했다. 2018년 전년 대비 297% 급증한 데 이어 2019년에는 91.4% 늘어났다. 지난해 역시 전년대비 51.3% 증가했다.

지난해부터는 신규 외화보험 상품 설계와 판매를 시작하는 손해보험·생명보험사도 늘고있는 추세다. 특히 외화보험이 ‘글로벌 기축통화인 달러에 자산을 배분해 위험을 분산하며, 10년 이상 유지하면 이자수익에 대한 비과세 혜택을 받을 수 있다’고 알려지며 가입자 수가 증가하는 모습이다.

환율 하락시 보험금 줄어드는 달러보험, 4년 새 가입자수 11배 폭증 썝蹂몃낫湲 븘씠肄


환율 리스크에 취약…환율 떨어지면 받는 돈도 줄어

문제는 외화보험 상품이 재태크 수단이 아니라는 것. 지난해 금융감독원과 금융위원회가 손보·생보사의 외화보험 불완전 판매 가능성을 지적하며, ‘외화보험 소비자 주의보’를 발령한 바 있다. 금감원은 환율, 금리 변동시 피해가 소비자에게 전가될 수 있는 만큼 주의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실제 외화보험은 보험료 납입 때 환율이 상승하면 보험료 부담이 커져 손해를 본다. 반대로 보험금 수령 때 환율이 하락하면 보험금의 원화가치가 하락해 보험금이 줄어들게 된다.


특히 해외채권 수익률에 따라 지급하는 이율이 달라지는 금리연동형 상품은 금리 위험까지 떠안아야 한다. 민원도 크게 늘어나는 추세다. 최근 3년 금감원에 접수된 외화보험 민원 건수는 2018년 2건, 2019년 2건에서 지난해 15건으로 크게 늘었다. 19건 모두 보험모집 과정에서의 상품 설명 불충분 또는 상품·약관 미설명을 사유로 신고됐다.


김병욱 의원은 “외화보험은 환테크 등 재태크 수단이 아니기 떄문에, 금융 소비자들은 원화상품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복잡한 상품구조에 유의해야 한다”며, “지난해 ‘외화보험 소비자 주의보’를 발령한 금융당국은 외화보험 상품에 대한 피해가 없도록 시장 현황을 면밀히 살펴야 한다”고 지적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