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구인모 거창군수 분산성 발굴 현장 방문…발굴 조사단 격려

최종수정 2021.04.12 15:50 기사입력 2021.04.12 15:50

댓글쓰기

문화재 지정 신청, 추가 발굴조사 등 역사 유적사업

분산성 발굴 현장 [이미지출처=거창군]

분산성 발굴 현장 [이미지출처=거창군]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최순경 기자] 구인모 거창군수는 12일 분산성 발굴조사 현장을 방문해 (재)경상문화재연구원으로부터 그간 발굴조사 성과를 듣고, 조사단을 격려했다.


이날 발굴조사 현장에는 이종천 거창문화원장과 향토연구소 관계자들도 함께 자리했다. 분산성은 2020년 비지정 가야 문화재 지원사업으로 경남연구원에서 정밀지표 조사를 한 바 있다.

이번 발굴 조사는 분산성에 대해 처음 실행하는 조사이며, 정밀지표조사를 바탕으로 가야사 복원사업의 목적으로 진행됐다.


거창읍 대동리 산65-2번지 일원에 있는 분산성은 평강산(平岡山, 해발고도 235m)의 정상부를 둘러싸며 조성한 테뫼형의 석축산성으로 옛 문헌에 성산(城山), 성산고성(城山古城), 고성(古城)으로 표기되는 등 지난해 국가 사적으로 지정된 거열산성과 함께 거창군의 대표 산성으로 알려져 있다.


구 군수는 “이번 발굴조사 및 학술자문회의 결과를 토대로도 문화재 지정 신청, 추가 발굴조사 등 역사 유적사업을 통해 군민의 문화적 자긍심을 높이고, 유적의 체계적인 보존?관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경남도 문화재위원 등 전문가 학술 자문회의에서 분산성은 6세기 후반 이후 신라에 의해 축성된 성곽으로 길이 약 840m 규모의 전형적인 신라 군현 단위의 성으로 역사적 가치가 있으며, 분산성의 성격 규명과 축조 시기를 정확히 규명하기 위한 추가 발굴 조사 필요성이 제기된 바 있다.




영남취재본부 최순경 기자 tkv0122@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사실은…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